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헌 옷 기부…겨울철 노숙자들에겐 큰 도움
입력 2014.11.22 (21:22) 수정 2014.11.22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계절이 바뀌어서 옷장 정리를 하다 보면, 이젠 입지 않는 헌옷들이 꽤 눈에 띕니다.

자리만 차지하는 이 옷들, 혹시 모른다고 그냥 두지 마시고, 노숙자를 위해 기증 한 번 해보시죠.

김나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겨울 추위를 온몸으로 버텨야 하는 거리의 노숙자들.

낡은 옷매무새는 한눈에 보기에도 추워 보입니다.

해마다 옷 정리로 겨울을 맞는 이 부부의 헌 옷 기부는 올해로 세번째입니다.

입지 않는 옷을 정리해 택배 상자에 담는 손길엔 정성이 가득합니다.

<인터뷰> 신규식(서울시 은평구) : "어차피 안 입는것 걸어놓아봐야. 그분들도 따뜻한 겨울 보낼 수 있고 같이 나누는게 행복 아니겠어요."

곳곳에서 모여진 헌옷들.

누군가의 옷장에 파묻혀있던 스웨터며, 작아진 바지들까지 노숙자가 한 겨울을 나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겨울 외투는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형편입니다.

이렇게 기부되는 옷들은 서울에서만 한달 평균 2만 3천 벌 정도입니다.

손질과 분류 과정을 거쳐서 노숙인 쉼터로 옮겨집니다.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노숙인 쉼터엔, 노숙인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각지에서 기증된 옷들은 새 것이 아니어도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합니다.

<인터뷰> 박모 씨(노숙인) : "옷 구할 수도 없잖아요. 돈 주고 사야하니까. 여기 오기전엔 추웠죠. 아주. 고맙고 감사하고."

나에겐 필요 없는 옷장 속 헌옷이 노숙인들에겐 한 겨울, 훌륭한 선물이 됩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 헌 옷 기부…겨울철 노숙자들에겐 큰 도움
    • 입력 2014-11-22 21:23:11
    • 수정2014-11-22 22:03:31
    뉴스 9
<앵커 멘트>

계절이 바뀌어서 옷장 정리를 하다 보면, 이젠 입지 않는 헌옷들이 꽤 눈에 띕니다.

자리만 차지하는 이 옷들, 혹시 모른다고 그냥 두지 마시고, 노숙자를 위해 기증 한 번 해보시죠.

김나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겨울 추위를 온몸으로 버텨야 하는 거리의 노숙자들.

낡은 옷매무새는 한눈에 보기에도 추워 보입니다.

해마다 옷 정리로 겨울을 맞는 이 부부의 헌 옷 기부는 올해로 세번째입니다.

입지 않는 옷을 정리해 택배 상자에 담는 손길엔 정성이 가득합니다.

<인터뷰> 신규식(서울시 은평구) : "어차피 안 입는것 걸어놓아봐야. 그분들도 따뜻한 겨울 보낼 수 있고 같이 나누는게 행복 아니겠어요."

곳곳에서 모여진 헌옷들.

누군가의 옷장에 파묻혀있던 스웨터며, 작아진 바지들까지 노숙자가 한 겨울을 나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겨울 외투는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형편입니다.

이렇게 기부되는 옷들은 서울에서만 한달 평균 2만 3천 벌 정도입니다.

손질과 분류 과정을 거쳐서 노숙인 쉼터로 옮겨집니다.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노숙인 쉼터엔, 노숙인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각지에서 기증된 옷들은 새 것이 아니어도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합니다.

<인터뷰> 박모 씨(노숙인) : "옷 구할 수도 없잖아요. 돈 주고 사야하니까. 여기 오기전엔 추웠죠. 아주. 고맙고 감사하고."

나에겐 필요 없는 옷장 속 헌옷이 노숙인들에겐 한 겨울, 훌륭한 선물이 됩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