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보경 인종차별’ 재점화…축구협서 조사
입력 2014.11.22 (21:35) 수정 2014.11.22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 US여자오픈 챔피언인 미셸 위가 LPGA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절묘한 샷을 선보이며 우승 도전에 나섰습니다.

해외 스포츠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14번 홀, 미셸위의 정교한 아이언 샷입니다.

미셸 위는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이글 1개를 포함해 5언더파를 치며 공동 4위로 올라섰습니다.

'올해의 선수' 역전 수상을 노리는 박인비는 두 타를 잃어 공동 37위로 떨어졌습니다.

로저 페더러가 한쪽만을 집요하게 공격하지만 상대의 역습이 만만치 않습니다.

허리 부상으로 정상 컨디션이 아닌 페더러는 동료와 홈팬들의 응원속에 나선 프랑스의 몽피스에 3대 0으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습니다.

프랑스 릴에서 열린 이 경기는 2만7천 명이 운집해 공식 경기 최다 관중기록을 세웠습니다.

갑자기 NBA 선수들이 정지하더니 반대쪽 공간으로 카메라 앵글이 이동합니다

수직과 수평 공간 활용도를 분석할 수 있는 영화같은 화면은 올 시즌 공격적인 투자에 나선 댈러스가 처음 시도했습니다.

댈러스 매트릭스라는 애칭이 생겨날 정도의 첨단 기술 도입은 최근 침체에 빠진 NBA 흥행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습니다.

카디프시티의 김보경이 또 결장한 가운데 인종차별 논란이 다시 거론됐습니다.

영국 언론들은 잉글랜드축구협회가 아시아인을 비하한 적이 있는 매케이 감독을 두둔한 데이브 웰런 위건 구단주를 인종차별 혐의로 조사한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김보경 인종차별’ 재점화…축구협서 조사
    • 입력 2014-11-22 21:36:33
    • 수정2014-11-22 22:10:11
    뉴스 9
<앵커 멘트>

올 US여자오픈 챔피언인 미셸 위가 LPGA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절묘한 샷을 선보이며 우승 도전에 나섰습니다.

해외 스포츠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14번 홀, 미셸위의 정교한 아이언 샷입니다.

미셸 위는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이글 1개를 포함해 5언더파를 치며 공동 4위로 올라섰습니다.

'올해의 선수' 역전 수상을 노리는 박인비는 두 타를 잃어 공동 37위로 떨어졌습니다.

로저 페더러가 한쪽만을 집요하게 공격하지만 상대의 역습이 만만치 않습니다.

허리 부상으로 정상 컨디션이 아닌 페더러는 동료와 홈팬들의 응원속에 나선 프랑스의 몽피스에 3대 0으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습니다.

프랑스 릴에서 열린 이 경기는 2만7천 명이 운집해 공식 경기 최다 관중기록을 세웠습니다.

갑자기 NBA 선수들이 정지하더니 반대쪽 공간으로 카메라 앵글이 이동합니다

수직과 수평 공간 활용도를 분석할 수 있는 영화같은 화면은 올 시즌 공격적인 투자에 나선 댈러스가 처음 시도했습니다.

댈러스 매트릭스라는 애칭이 생겨날 정도의 첨단 기술 도입은 최근 침체에 빠진 NBA 흥행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습니다.

카디프시티의 김보경이 또 결장한 가운데 인종차별 논란이 다시 거론됐습니다.

영국 언론들은 잉글랜드축구협회가 아시아인을 비하한 적이 있는 매케이 감독을 두둔한 데이브 웰런 위건 구단주를 인종차별 혐의로 조사한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