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서운 추위에 거리 한산…이번주 내내 한파
입력 2014.12.02 (07:00) 수정 2014.12.02 (07:5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매서운 추위에 거리는 여느때보다 한산했습니다.

오늘도 종일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겹 세겹 옷을 껴입고 털모자에 목도리까지 했지만 맹추위를 피할 방법이 없습니다.

손님들로 활기차던 이 거리는 한산하다 못해 썰렁합니다.

<인터뷰> 김유현(서울 용산구) : "뛰고 싶은데 빨리 들어가고 싶은데 바람때문에 뛰면 더 추우니까 참기 힘들어요.."

모락모락 김이 나는 거리 음식이 얼어붙은 사람들을 유혹하고, 잔뜩 웅크렸던 행인들은 따끈한 어묵 한 입에 잠시나마 추위를 잊어봅니다.

<인터뷰> 김애자(노점 상인) : "날씨 추워서 사람이 없어요. (아예 지나다니는 사람이 거의 없나요?) 네, 거의 없어요."

새벽 장사에 바쁜 수산시장.

생계를 꾸려야 하는 상인들은 중무장을 한 채 바쁘게 움직입니다.

삼삼오오 모여 모닥불을 피우고 꽁꽁언 손발을 녹여봅니다.

한파 탓에 손님 발길도 뚝, 강추위가 원망스럽습니다.

<인터뷰> 박금옥(시장 상인) : "너무 추워서 사람도 안나올거 같고 장사도 덜 될거 같고..그래서 안좋네...."

서울과 경기도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매서운 한파민는 이번주 내내 이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매서운 추위에 거리 한산…이번주 내내 한파
    • 입력 2014-12-02 07:03:10
    • 수정2014-12-02 07:57:1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매서운 추위에 거리는 여느때보다 한산했습니다.

오늘도 종일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겹 세겹 옷을 껴입고 털모자에 목도리까지 했지만 맹추위를 피할 방법이 없습니다.

손님들로 활기차던 이 거리는 한산하다 못해 썰렁합니다.

<인터뷰> 김유현(서울 용산구) : "뛰고 싶은데 빨리 들어가고 싶은데 바람때문에 뛰면 더 추우니까 참기 힘들어요.."

모락모락 김이 나는 거리 음식이 얼어붙은 사람들을 유혹하고, 잔뜩 웅크렸던 행인들은 따끈한 어묵 한 입에 잠시나마 추위를 잊어봅니다.

<인터뷰> 김애자(노점 상인) : "날씨 추워서 사람이 없어요. (아예 지나다니는 사람이 거의 없나요?) 네, 거의 없어요."

새벽 장사에 바쁜 수산시장.

생계를 꾸려야 하는 상인들은 중무장을 한 채 바쁘게 움직입니다.

삼삼오오 모여 모닥불을 피우고 꽁꽁언 손발을 녹여봅니다.

한파 탓에 손님 발길도 뚝, 강추위가 원망스럽습니다.

<인터뷰> 박금옥(시장 상인) : "너무 추워서 사람도 안나올거 같고 장사도 덜 될거 같고..그래서 안좋네...."

서울과 경기도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매서운 한파민는 이번주 내내 이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