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룡호 수색 진행 중…추가 구조자 없어
입력 2014.12.02 (12:03) 수정 2014.12.02 (21:5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러시아 서베링해에서 조업 중 침몰한 '501 오룡호' 실종자 수색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사고 해역의 수온이 낮고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아 추가 생존자 소식은 들어오지 않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서베링해 해역에서 '501 오룡호'에 대한 구조와 수색이 진행 중이지만, 현재까지 추가로 구조된 생존자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구조됐던 8명 가운데 저체온증으로 숨진 선원 1명은 1차 확인 결과 한국인으로 밝혀졌습니다.

구조된 7명은 필리핀인 3명과 인도네시아인 3명 러시아인 1명으로 확인됐습니다.

구조된 선원들의 건강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해역에서는 현재 어선 4척과 미국 해양경비대 소속 항공기가 실종자 52명에 대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 중으로 부근에서 조업중이던 어선 6척이 추가로 사고 현장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사고 현장의 수온이 0도 안팎으로 매우 낮고, 기상 상황도 좋지 않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러시아와 미국 관계 기관과 신속한 구조 작업을 위해 협력하는 한편, 사고 현지에 외교부 직원으로 구성된 신속 대응팀을 조만간 파견할 예정입니다.

한편, 오룡호는 우리 시각으로 어제 오후 2시 6분쯤 처음 조난 신호를 처음 보낸 뒤 급속도로 가라앉기 시작해, 30여 분만에 완전히 침몰한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 오룡호 수색 진행 중…추가 구조자 없어
    • 입력 2014-12-02 12:04:44
    • 수정2014-12-02 21:54:05
    뉴스 12
<앵커 멘트>

러시아 서베링해에서 조업 중 침몰한 '501 오룡호' 실종자 수색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사고 해역의 수온이 낮고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아 추가 생존자 소식은 들어오지 않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서베링해 해역에서 '501 오룡호'에 대한 구조와 수색이 진행 중이지만, 현재까지 추가로 구조된 생존자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구조됐던 8명 가운데 저체온증으로 숨진 선원 1명은 1차 확인 결과 한국인으로 밝혀졌습니다.

구조된 7명은 필리핀인 3명과 인도네시아인 3명 러시아인 1명으로 확인됐습니다.

구조된 선원들의 건강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해역에서는 현재 어선 4척과 미국 해양경비대 소속 항공기가 실종자 52명에 대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 중으로 부근에서 조업중이던 어선 6척이 추가로 사고 현장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사고 현장의 수온이 0도 안팎으로 매우 낮고, 기상 상황도 좋지 않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러시아와 미국 관계 기관과 신속한 구조 작업을 위해 협력하는 한편, 사고 현지에 외교부 직원으로 구성된 신속 대응팀을 조만간 파견할 예정입니다.

한편, 오룡호는 우리 시각으로 어제 오후 2시 6분쯤 처음 조난 신호를 처음 보낸 뒤 급속도로 가라앉기 시작해, 30여 분만에 완전히 침몰한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