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향 대표 폭언·성희롱 논란
입력 2014.12.02 (23:20) 수정 2014.12.03 (00:0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적인 지휘자 정명훈 씨가 소속돼 있는 서울시립교향악단의 대표가 직원들을 상대로 폭언을 일삼고 성희롱까지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서울시가 곧바로 자체 감사에 착수했는데, 막말의 수위가 충격적입니다.

김상협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8월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유럽 공연 뒤 벌어진 리셉션 자리,

박현정 대표는 자신의 자리에 다른 사람이 잠깐 앉았다는 이유로 직원들을 다그치기 시작합니다.

<녹취> 박현정(서울시향 대표) : "자기네끼리 앉아서 처먹고서는 막 떠들고 xx이야 진짜 신경질나게 내 돈 갖고, 저능아 같은 **들."

그래도 분이 안 풀렸는지 화가 나서 미국 투어를 못 하겠면서 폭언을 계속합니다.

<녹취> 박현정(서울시향 대표) : "딴 **나 딴 * 골라다가 가서 미친듯이 어떤 짓거리를 하던 (머리) 처박고 돈 갖다 바칠 *이나 *이나 골라, 나는 못해!"

또 새 업무를 맡은 직원에겐 회사 손실이 발생하면 월급만으로 못 갚으니 장기라도 팔아라, 음반사업 담당 여직원엔 미니스커트 입고 나가서 음반을 팔아 오라는 막말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직원들은 주장합니다.

이같은 상습적이고 지속적인 폭언으로 인해 박 대표가 취임한 지난해 2월 이후 전체 직원의 절반이 회사를 그만뒀고

일부 직원들은 정신과 치료를 받았습니다.

<녹취> 서울시향 관계자 : "(그동안 참았던 이유는)조직에 해가 될까봐 그동안은 함구를 해왔었습니다. 이제는 도가 너무 지나치고 저희가 참기만해서 될 수 있는 상황을 넘어섰어요."

이에 대해 서울시는 곧바로 자체 감사에 착수했으며 박 대표 측은 내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해왔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서울시향 대표 폭언·성희롱 논란
    • 입력 2014-12-02 23:33:34
    • 수정2014-12-03 00:02:52
    뉴스라인
<앵커 멘트>

세계적인 지휘자 정명훈 씨가 소속돼 있는 서울시립교향악단의 대표가 직원들을 상대로 폭언을 일삼고 성희롱까지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서울시가 곧바로 자체 감사에 착수했는데, 막말의 수위가 충격적입니다.

김상협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8월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유럽 공연 뒤 벌어진 리셉션 자리,

박현정 대표는 자신의 자리에 다른 사람이 잠깐 앉았다는 이유로 직원들을 다그치기 시작합니다.

<녹취> 박현정(서울시향 대표) : "자기네끼리 앉아서 처먹고서는 막 떠들고 xx이야 진짜 신경질나게 내 돈 갖고, 저능아 같은 **들."

그래도 분이 안 풀렸는지 화가 나서 미국 투어를 못 하겠면서 폭언을 계속합니다.

<녹취> 박현정(서울시향 대표) : "딴 **나 딴 * 골라다가 가서 미친듯이 어떤 짓거리를 하던 (머리) 처박고 돈 갖다 바칠 *이나 *이나 골라, 나는 못해!"

또 새 업무를 맡은 직원에겐 회사 손실이 발생하면 월급만으로 못 갚으니 장기라도 팔아라, 음반사업 담당 여직원엔 미니스커트 입고 나가서 음반을 팔아 오라는 막말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직원들은 주장합니다.

이같은 상습적이고 지속적인 폭언으로 인해 박 대표가 취임한 지난해 2월 이후 전체 직원의 절반이 회사를 그만뒀고

일부 직원들은 정신과 치료를 받았습니다.

<녹취> 서울시향 관계자 : "(그동안 참았던 이유는)조직에 해가 될까봐 그동안은 함구를 해왔었습니다. 이제는 도가 너무 지나치고 저희가 참기만해서 될 수 있는 상황을 넘어섰어요."

이에 대해 서울시는 곧바로 자체 감사에 착수했으며 박 대표 측은 내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해왔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