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향 대표 폭언 파문’ 감사…시의회도 의견 청취
입력 2014.12.03 (19:19) 수정 2014.12.03 (19:5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직원들에 대한 상습적인 폭언과 성희롱 등으로 인권유린 논란을 빚고 있는 서울시립교향악단 박현정 대표가 오늘로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습니다.

한편 감사원은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감사에 착수했으며 서울시의회도 다음주 박 대표와 정명훈 감독을 불러 의견을 들어보기로 했습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시립교향악단 박현정 대표 측은 어젯밤 늦게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오늘로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표 측은 명예훼손을 비롯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어 간담회를 연기한다며 2-3일 내에 일정을 다시 알리겠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서울시향 직원들은 박현정 대표가 지난해 2월 취임 이후 상습적.지속적으로 직원들에 대해 폭언과 성희롱 등을 반복했다며 박 대표의 퇴진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박 대표가 직원들에게 회사에 손해가 나면 장기를 팔아서라도 갚아야 한다, 미니스커트를 입고 나가서 음반을 팔면 좋겠다고 하는 등 막말의 도가 지나쳤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로 인해 전체 직원의 절반이 회사를 그만뒀고 일부 직원들은 정신과 치료도 받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계약직으로 직원을 채용한 뒤 한 달 여 만에 팀장으로 발령을 내고 지인의 자녀와 제자들을 채용하는 등 비상식적인 인사 전횡도 일삼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서울시에 대한 기관 감사를 벌이고 있는 감사원은 서울시향 직원들의 폭로와 관련해 진상 규명을 위한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시의회도 정명훈 예술감독이 귀국하는 다음주 정 감독과 박 대표를 불러 의견을 들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서울시향 대표 폭언 파문’ 감사…시의회도 의견 청취
    • 입력 2014-12-03 19:29:04
    • 수정2014-12-03 19:59:53
    뉴스 7
<앵커 멘트>

직원들에 대한 상습적인 폭언과 성희롱 등으로 인권유린 논란을 빚고 있는 서울시립교향악단 박현정 대표가 오늘로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습니다.

한편 감사원은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감사에 착수했으며 서울시의회도 다음주 박 대표와 정명훈 감독을 불러 의견을 들어보기로 했습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시립교향악단 박현정 대표 측은 어젯밤 늦게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오늘로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표 측은 명예훼손을 비롯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어 간담회를 연기한다며 2-3일 내에 일정을 다시 알리겠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서울시향 직원들은 박현정 대표가 지난해 2월 취임 이후 상습적.지속적으로 직원들에 대해 폭언과 성희롱 등을 반복했다며 박 대표의 퇴진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박 대표가 직원들에게 회사에 손해가 나면 장기를 팔아서라도 갚아야 한다, 미니스커트를 입고 나가서 음반을 팔면 좋겠다고 하는 등 막말의 도가 지나쳤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로 인해 전체 직원의 절반이 회사를 그만뒀고 일부 직원들은 정신과 치료도 받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계약직으로 직원을 채용한 뒤 한 달 여 만에 팀장으로 발령을 내고 지인의 자녀와 제자들을 채용하는 등 비상식적인 인사 전횡도 일삼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서울시에 대한 기관 감사를 벌이고 있는 감사원은 서울시향 직원들의 폭로와 관련해 진상 규명을 위한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시의회도 정명훈 예술감독이 귀국하는 다음주 정 감독과 박 대표를 불러 의견을 들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