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교에 출근 혼잡·사고까지…오늘도 폭설 피해
입력 2014.12.03 (21:08) 수정 2014.12.03 (21: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렇게 수도권과 호남, 충청 지역에 내린 눈으로 도심 출근길은 큰 혼잡을 빚었고, 일부 학교는 휴업을 해야 했습니다.

박웅 기자입니다.

<리포트>

밤새 내린 눈이 얼어붙어 출근길이 빙판길로 변했습니다.

쌓인 눈을 치우느라 제설차는 바삐 움직입니다.

2센티미터 정도 눈이 쌓이면서 도심 곳곳에서 교통 혼잡이 빚어져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양대훈(서울시 마포구) : "새벽에 눈이 와서 정말 춥고요, 길도 미끄럽고 출근하는 데 힘이 드네요."

사흘 동안 50센티미터가 넘는 눈이 내린 전북 부안에서는 초등학교 3곳이 오늘 휴업했고, 부안과 정읍의 8개 초, 중학교는 등, 하교 시간을 조정했습니다.

<인터뷰> 서춘국(전북 부안백련초등학교 교장) : "산골에서 다니는 아이들도 있고 그래서 통학하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곳곳에서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오늘 아침 서해안고속도로 대천휴게소 부근에서 눈길에 화물차 두 대가 부딪혀 운전사 등 3명이 다쳤고, 새벽 1시 반쯤에는 서울 용산역 선로에서 작업하던 철도시설공단 소속 68살 김 모 씨가 밤새 내린 눈 때문에 고임목이 빠지면서 미끄러진 열차에 부딪혀 중상을 입었습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 휴교에 출근 혼잡·사고까지…오늘도 폭설 피해
    • 입력 2014-12-03 21:08:31
    • 수정2014-12-03 21:47:17
    뉴스 9
<앵커 멘트>

이렇게 수도권과 호남, 충청 지역에 내린 눈으로 도심 출근길은 큰 혼잡을 빚었고, 일부 학교는 휴업을 해야 했습니다.

박웅 기자입니다.

<리포트>

밤새 내린 눈이 얼어붙어 출근길이 빙판길로 변했습니다.

쌓인 눈을 치우느라 제설차는 바삐 움직입니다.

2센티미터 정도 눈이 쌓이면서 도심 곳곳에서 교통 혼잡이 빚어져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양대훈(서울시 마포구) : "새벽에 눈이 와서 정말 춥고요, 길도 미끄럽고 출근하는 데 힘이 드네요."

사흘 동안 50센티미터가 넘는 눈이 내린 전북 부안에서는 초등학교 3곳이 오늘 휴업했고, 부안과 정읍의 8개 초, 중학교는 등, 하교 시간을 조정했습니다.

<인터뷰> 서춘국(전북 부안백련초등학교 교장) : "산골에서 다니는 아이들도 있고 그래서 통학하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곳곳에서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오늘 아침 서해안고속도로 대천휴게소 부근에서 눈길에 화물차 두 대가 부딪혀 운전사 등 3명이 다쳤고, 새벽 1시 반쯤에는 서울 용산역 선로에서 작업하던 철도시설공단 소속 68살 김 모 씨가 밤새 내린 눈 때문에 고임목이 빠지면서 미끄러진 열차에 부딪혀 중상을 입었습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