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부터 제2금융권 가계 대출 억제
입력 2014.12.11 (23:24) 수정 2014.12.11 (23:5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금리 인하에 부동산 규제 완화까지 더해져 가계 부채가 급격히 늘었는데요.

정부가 하반기 들어 처음으로 가계 부채 억제책을 내놨습니다.

대상은 일단 제 2금융권입니다.

박예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농협과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가계 대출 증가율은 지난 9월 현재 11.3%, 은행권의 2배 수준입니다.

지난 8월 주택담보대출비율,LTV와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비율이 일원화되면서 은행으로 주택담보대출이 몰리자 상호금융권은 LTV와 DTI 규제를 받지 않는 상가와 토지 담보 대출을 늘렸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내년부터 상호금융의 상가와 토지 담보 대출에도 담보 가치의 일정 범위 내에서만 돈을 빌려주도록 LTV 기준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김용범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 "최근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토지 및 상가 대출에 대해 대출 심사를 내실 있게 하도록 유도하는 데 주 목적이 있습니다."

또 부동산 담보 가치를 제대로 평가했는지 사후에 심사받도록 하고, 이자와 원금을 일정하게 갚는 비거치식 분할상환대출 비중도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올 하반기 나온 첫 가계부채 대책.

2금융권을 겨냥하고 있긴 하지만, 가계대출이 계속 급증하게 된다면 은행권의 대출 규제도 불가피할 것이란게 업계의 시각입니다.

<인터뷰> 이근태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경제 침체상황이 지속되고 또 자산 가격이 만약 하락하게 된다고 하면 비은행권은 물론이고 은행권도 안전하다고 장담하긴 어려울 것입니다."

지난 9월 천조 원을 넘어선 가계 대출은 10월에도 사상 최대로 증가하며 우리 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 내년부터 제2금융권 가계 대출 억제
    • 입력 2014-12-11 23:28:51
    • 수정2014-12-11 23:52:18
    뉴스라인
<앵커 멘트>

금리 인하에 부동산 규제 완화까지 더해져 가계 부채가 급격히 늘었는데요.

정부가 하반기 들어 처음으로 가계 부채 억제책을 내놨습니다.

대상은 일단 제 2금융권입니다.

박예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농협과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가계 대출 증가율은 지난 9월 현재 11.3%, 은행권의 2배 수준입니다.

지난 8월 주택담보대출비율,LTV와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비율이 일원화되면서 은행으로 주택담보대출이 몰리자 상호금융권은 LTV와 DTI 규제를 받지 않는 상가와 토지 담보 대출을 늘렸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내년부터 상호금융의 상가와 토지 담보 대출에도 담보 가치의 일정 범위 내에서만 돈을 빌려주도록 LTV 기준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김용범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 "최근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토지 및 상가 대출에 대해 대출 심사를 내실 있게 하도록 유도하는 데 주 목적이 있습니다."

또 부동산 담보 가치를 제대로 평가했는지 사후에 심사받도록 하고, 이자와 원금을 일정하게 갚는 비거치식 분할상환대출 비중도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올 하반기 나온 첫 가계부채 대책.

2금융권을 겨냥하고 있긴 하지만, 가계대출이 계속 급증하게 된다면 은행권의 대출 규제도 불가피할 것이란게 업계의 시각입니다.

<인터뷰> 이근태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경제 침체상황이 지속되고 또 자산 가격이 만약 하락하게 된다고 하면 비은행권은 물론이고 은행권도 안전하다고 장담하긴 어려울 것입니다."

지난 9월 천조 원을 넘어선 가계 대출은 10월에도 사상 최대로 증가하며 우리 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