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한-아세안 전략적 동반자 관계 강화해야”
입력 2014.12.12 (12:00) 수정 2014.12.12 (13: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이틀째인 오늘 박근혜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은 두 차례 정상회의를 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아세안 미래 비전을 담은 공동 성명도 채택할 예정입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 벡스코 연결합니다.

송창언 기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전체회의가 조금 전에 끝났는데, 어떤 내용이 논의됐습니까?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먼저 정상회의 첫 번째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모두 발언을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더욱 내실있는 협력을 통해 한-아세안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경제 분야에서는 공동번영의 파트너, 정치안보 분야에선 역내 평화의 견인차, 사회문화 분야에선 문화융성의 동반자가 되자고 말했습니다.

특히, 경제 협력과 관련해 2020년까지 2천억 달러 교역이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한-아세안 FTA 추가 자유화 협상을 조속히 진행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지구촌 새마을운동 사업 보급 등 우리의 개발경험을 적극적으로 공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첫번째 회의에선 한-아세안 FTA 추가 자유화를 방안과 중소기업의 시장 진출 확대 방안 등이 중점 협의됐습니다.

두번째 회의에선 기후변화와 재난관리 대응 등 국제 현안에 대한 협력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오후엔 미얀마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한-아세안 전략적 동반자 관계 내실화를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합니다.

공동성명에는 정치·안보, 경제, 사회·문화, 글로벌 협력 등에서의 미래비전과 분야별 이행방향이 구체적으로 제시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박 대통령 “한-아세안 전략적 동반자 관계 강화해야”
    • 입력 2014-12-12 12:03:52
    • 수정2014-12-12 13:11:36
    뉴스 12
<앵커멘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이틀째인 오늘 박근혜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은 두 차례 정상회의를 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아세안 미래 비전을 담은 공동 성명도 채택할 예정입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 벡스코 연결합니다.

송창언 기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전체회의가 조금 전에 끝났는데, 어떤 내용이 논의됐습니까?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먼저 정상회의 첫 번째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모두 발언을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더욱 내실있는 협력을 통해 한-아세안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경제 분야에서는 공동번영의 파트너, 정치안보 분야에선 역내 평화의 견인차, 사회문화 분야에선 문화융성의 동반자가 되자고 말했습니다.

특히, 경제 협력과 관련해 2020년까지 2천억 달러 교역이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한-아세안 FTA 추가 자유화 협상을 조속히 진행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지구촌 새마을운동 사업 보급 등 우리의 개발경험을 적극적으로 공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첫번째 회의에선 한-아세안 FTA 추가 자유화를 방안과 중소기업의 시장 진출 확대 방안 등이 중점 협의됐습니다.

두번째 회의에선 기후변화와 재난관리 대응 등 국제 현안에 대한 협력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오후엔 미얀마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한-아세안 전략적 동반자 관계 내실화를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합니다.

공동성명에는 정치·안보, 경제, 사회·문화, 글로벌 협력 등에서의 미래비전과 분야별 이행방향이 구체적으로 제시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