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대한항공 조현아 ‘땅콩 회항’ 파문
조현아, 국토부 출석 예정…조양호, 1시반 기자회견
입력 2014.12.12 (12:04) 수정 2014.12.17 (16:2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른바 '땅콩 회항' 논란을 일으킨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오늘 오후 국토교통부에 출석합니다.

조 전 부사장은 출석에 앞서 사과문을 발표하고 계열사 대표이사직에서도 물러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오늘 오후 3시 김포공항 인근의 국토부 항공안전감독관실로 출석합니다.

조 전 부사장은 조사에 앞서 사과문을 발표하고 칼호텔과 왕산레저개발, 한진관광 등 대한항공 계열사 대표이사 자리에서도 물러날 뜻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전 부사장이 이륙 직전 비행기를 돌려 사무장을 내리게 하는 과정에서 승무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욕설을 했는지 여부가 조사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탑승객에 대한 조사는 대한항공 측이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명단 제출을 거부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녹취> 이광희(국토부 운항안전과장) : "(승무원) 일부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도 있고 해서 승객들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하다고 판단됩니다."

이에 앞서 검찰은 조현아 전 부사장을 출국 금지시키고 대한항공 본사건물과 인천공항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사건 당시 운행기록을 확보하고 대한항공 측에 조종실 음성기록장치를 제출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한항공 노조도 조현아 전 부사장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노조는 조 전 부사장의 행동이 국제적 망신거리이자 승무원에 대한 인권유린이었다며 사과와 진상 규명을 요구했습니다.

비난 여론이 가라않지 않은 가운데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은 잠시 뒤 1시 반쯤 대한항공 본사에서 사과 기자회견을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조현아, 국토부 출석 예정…조양호, 1시반 기자회견
    • 입력 2014-12-12 12:07:11
    • 수정2014-12-17 16:28:44
    뉴스 12
<앵커 멘트>

이른바 '땅콩 회항' 논란을 일으킨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오늘 오후 국토교통부에 출석합니다.

조 전 부사장은 출석에 앞서 사과문을 발표하고 계열사 대표이사직에서도 물러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오늘 오후 3시 김포공항 인근의 국토부 항공안전감독관실로 출석합니다.

조 전 부사장은 조사에 앞서 사과문을 발표하고 칼호텔과 왕산레저개발, 한진관광 등 대한항공 계열사 대표이사 자리에서도 물러날 뜻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전 부사장이 이륙 직전 비행기를 돌려 사무장을 내리게 하는 과정에서 승무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욕설을 했는지 여부가 조사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탑승객에 대한 조사는 대한항공 측이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명단 제출을 거부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녹취> 이광희(국토부 운항안전과장) : "(승무원) 일부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도 있고 해서 승객들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하다고 판단됩니다."

이에 앞서 검찰은 조현아 전 부사장을 출국 금지시키고 대한항공 본사건물과 인천공항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사건 당시 운행기록을 확보하고 대한항공 측에 조종실 음성기록장치를 제출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한항공 노조도 조현아 전 부사장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노조는 조 전 부사장의 행동이 국제적 망신거리이자 승무원에 대한 인권유린이었다며 사과와 진상 규명을 요구했습니다.

비난 여론이 가라않지 않은 가운데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은 잠시 뒤 1시 반쯤 대한항공 본사에서 사과 기자회견을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