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사퇴…개각 신호탄?
입력 2014.12.23 (23:12) 수정 2014.12.23 (23:5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사퇴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사의를 수용한 건데요.

개각의 신호탄이 터졌다는 분석입니다.

송창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주영 해수부 장관의 사퇴 소식은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을 통해 공개됐습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 수습에 헌신하는 이 장관의 모습에 유가족과 국민들이 큰 감동을 받았다며 공직자의 참된 모습을 보여줬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께서 장관직에서 물러나게 됐습니다. 앞으로 어느 자리에 계시든지 나라를 위해 더 큰 역할을 해 주실 것을 기대합니다."

박 대통령은 또 다른 장관들을 향해선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습니다.

<녹취> "각 국무위원들께서도 '진인사 대천명'의 자세로 노력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대통령의 발언은 단순히 후임 해수부 장관 임명 뿐 아니라 집권 3년차 개각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습니다.

개각이 이뤄진다면 내년 초쯤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개각 대상은 세월호 참사 후 사의를 표했다 유임된 정홍원 총리를 비롯해 국토부 등 일부 경제부처 장관이 거론됩니다.

김기춘 비서실장 등 청와대 참모진의 인적 개편 여부도 주목됩니다.

박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이나 담화에서 인적 개편과 관련한 입장도 밝힐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사퇴…개각 신호탄?
    • 입력 2014-12-23 23:13:32
    • 수정2014-12-23 23:51:0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사퇴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사의를 수용한 건데요.

개각의 신호탄이 터졌다는 분석입니다.

송창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주영 해수부 장관의 사퇴 소식은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을 통해 공개됐습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 수습에 헌신하는 이 장관의 모습에 유가족과 국민들이 큰 감동을 받았다며 공직자의 참된 모습을 보여줬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께서 장관직에서 물러나게 됐습니다. 앞으로 어느 자리에 계시든지 나라를 위해 더 큰 역할을 해 주실 것을 기대합니다."

박 대통령은 또 다른 장관들을 향해선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습니다.

<녹취> "각 국무위원들께서도 '진인사 대천명'의 자세로 노력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대통령의 발언은 단순히 후임 해수부 장관 임명 뿐 아니라 집권 3년차 개각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습니다.

개각이 이뤄진다면 내년 초쯤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개각 대상은 세월호 참사 후 사의를 표했다 유임된 정홍원 총리를 비롯해 국토부 등 일부 경제부처 장관이 거론됩니다.

김기춘 비서실장 등 청와대 참모진의 인적 개편 여부도 주목됩니다.

박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이나 담화에서 인적 개편과 관련한 입장도 밝힐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