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인권’ 유엔 안보리 공식 의제 채택
입력 2014.12.23 (23:19) 수정 2014.12.23 (23:5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안건으로 북한 인권 문제가 공식 채택됐습니다.

안보리가 제재 권한을 갖고 있는 만큼 북한에 대한 압박 강도는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에서 박태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녹취> "북한인권 관련 안건이 채택됐습니다."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찬성 11표, 표결 결과는 북한인권문제에 국제사회가 행동으로 나서야함을 입증했습니다.

<녹취> 사만다 파워(유엔주재 미국대사) : "북한 인권문제에 침묵한다면 북한의 인권침해는 계속될 것입니다. 국제사회는 좌시해서는 안됩니다."

특정 국가의 인권문제가 유엔총회를 거쳐 안보리에 상정된 첫 사롑니다.

김정은의 국제형사재판소 회부 등 실질적 제재방안이 논의 .대상.입니다.

하지만 오늘 반대표를 던진 중국과 러시아도 입장이 확고합니다.

<녹취> 류제이(유엔주재 중국대사) : "인권문제를 구실로 특정국가에 압력을 가하거나 정치문제화하는데 반대합니다."

한국에겐 북한 인권문제가 결코 남의 얘기일수 없다는 오준 유엔대사 연설도 주목을 끌었습니다.

<녹취> 오준(유엔대표부 대사) : "탈북자들 사연에 눈물 흘리지 않을 한국인은 없습니다."

당사국 북한은 회의에 안나왔습니다.

한번 안보리 공식안건이 되면 논의될 때마다 유효 기간이 3년간 연장됩니다.

유엔외교가에선 오늘 공식채택으로 북한인권문제가 사실상 안보리의 항구적 의제가 됐다는 평갑니다.

유엔본부에서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 ‘북 인권’ 유엔 안보리 공식 의제 채택
    • 입력 2014-12-23 23:20:49
    • 수정2014-12-23 23:51:08
    뉴스라인
<앵커 멘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안건으로 북한 인권 문제가 공식 채택됐습니다.

안보리가 제재 권한을 갖고 있는 만큼 북한에 대한 압박 강도는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에서 박태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녹취> "북한인권 관련 안건이 채택됐습니다."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찬성 11표, 표결 결과는 북한인권문제에 국제사회가 행동으로 나서야함을 입증했습니다.

<녹취> 사만다 파워(유엔주재 미국대사) : "북한 인권문제에 침묵한다면 북한의 인권침해는 계속될 것입니다. 국제사회는 좌시해서는 안됩니다."

특정 국가의 인권문제가 유엔총회를 거쳐 안보리에 상정된 첫 사롑니다.

김정은의 국제형사재판소 회부 등 실질적 제재방안이 논의 .대상.입니다.

하지만 오늘 반대표를 던진 중국과 러시아도 입장이 확고합니다.

<녹취> 류제이(유엔주재 중국대사) : "인권문제를 구실로 특정국가에 압력을 가하거나 정치문제화하는데 반대합니다."

한국에겐 북한 인권문제가 결코 남의 얘기일수 없다는 오준 유엔대사 연설도 주목을 끌었습니다.

<녹취> 오준(유엔대표부 대사) : "탈북자들 사연에 눈물 흘리지 않을 한국인은 없습니다."

당사국 북한은 회의에 안나왔습니다.

한번 안보리 공식안건이 되면 논의될 때마다 유효 기간이 3년간 연장됩니다.

유엔외교가에선 오늘 공식채택으로 북한인권문제가 사실상 안보리의 항구적 의제가 됐다는 평갑니다.

유엔본부에서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