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반발에 사학·군인연금 개혁 하루 만에 백지화
입력 2014.12.24 (06:13) 수정 2014.12.24 (07:4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적 연금 개혁을 놓고 정부와 여당이 엇박자를 내고 있습니다.

여당의 강력 반발에 정부는 당장 사학연금과 군인연금 개혁 계획이 없다고 하룻만에 입장을 바꿨습니다.

강민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그제 발표한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 자룝니다.

군인연금과 사학연금 개혁을 구체적인 시한까지 못박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최경환(경제 부총리/그제) : "어느 것 하나 손쉬운 과제가 없습니다. 그러나 어느것 하나 못할 과제도 없습니다."

뒤늦게 이를 안 새누리당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했다며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우리와 상의도 없이 정부에서 마음대로 발표를 해요? 정부의 무능입니다, 무능!"

공무원 연금 개혁 하나도 벅찬데 정부가 상의도 없이 어려운 숙제만 던져준다는 비판입니다.

<녹취> 김재원(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정말 여당이 정부 뒤치닥거리하다가 골병들지경. 반드시 문책 뒤따라야..."

선거를 치러야 하는 여당 입장에선 공무원과 교사, 군인 등 전통적 지지층이 이탈할 것이란 현실적 우려도 있습니다.

예상치못한 여당의 강력반발에 정부는 부랴부랴 "군인연금은 직역의 특수성이 크고, 사학연금은 재정상 큰 문제가 없어서 개편을 검토하지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와 정부는 공공부문 개혁의 성과를 하루빨리 내야하는 입장인 만큼, 당정간 갈등은 다시 불거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여 반발에 사학·군인연금 개혁 하루 만에 백지화
    • 입력 2014-12-24 06:14:39
    • 수정2014-12-24 07:47:2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공적 연금 개혁을 놓고 정부와 여당이 엇박자를 내고 있습니다.

여당의 강력 반발에 정부는 당장 사학연금과 군인연금 개혁 계획이 없다고 하룻만에 입장을 바꿨습니다.

강민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그제 발표한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 자룝니다.

군인연금과 사학연금 개혁을 구체적인 시한까지 못박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최경환(경제 부총리/그제) : "어느 것 하나 손쉬운 과제가 없습니다. 그러나 어느것 하나 못할 과제도 없습니다."

뒤늦게 이를 안 새누리당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했다며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우리와 상의도 없이 정부에서 마음대로 발표를 해요? 정부의 무능입니다, 무능!"

공무원 연금 개혁 하나도 벅찬데 정부가 상의도 없이 어려운 숙제만 던져준다는 비판입니다.

<녹취> 김재원(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정말 여당이 정부 뒤치닥거리하다가 골병들지경. 반드시 문책 뒤따라야..."

선거를 치러야 하는 여당 입장에선 공무원과 교사, 군인 등 전통적 지지층이 이탈할 것이란 현실적 우려도 있습니다.

예상치못한 여당의 강력반발에 정부는 부랴부랴 "군인연금은 직역의 특수성이 크고, 사학연금은 재정상 큰 문제가 없어서 개편을 검토하지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와 정부는 공공부문 개혁의 성과를 하루빨리 내야하는 입장인 만큼, 당정간 갈등은 다시 불거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