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 법무 “원전자료 유출, 북 가능성 배제 안 해”
입력 2014.12.24 (19:05) 수정 2014.12.24 (21:5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최근 발생한 원전 해킹 사건이 북한 소행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은철 원자력안전위원장은 추가 사이버 테러가 들어와도 원전 정지 이상의 위험은 일어나지 않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김성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 긴급 현안질의에선 최근 발생한 원자력 발전소 해킹 사건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법사위에 출석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원전 해킹 사건이 북한 소행일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황 장관은 또 "중국 등 특정 지역을 통해 해킹된 것이 맞느냐"는 질문엔 "외국 사이트를 활용한 것으로 보이고 유관 기관과 협조해서 진상을 파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법사위에 함께 출석한 이은철 원자력안전위원장은 원전에 대한 추가 해킹 공격 위협에 대해 최악의 경우에도 원전은 정지 이상의 위험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원자력발전소는 운전 관련 제어망을 분리시켜 해킹 당할 가능성이 낮고 운전 상태가 이상해져도 원전은 언제나 정지쪽으로 유도된다며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통합진보당 해산결정에 대한 질의도 진행돼 일부 야당 의원들은 법무부가 헌재의 결정 전부터 재판관들의 심증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있었다는 정부측 증인의 발언 등을 들며 헌재와 법무부의 사전 교감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황 장관은 "헌재 재판관들의 심중을 알아 본 적이 없다"며 사전 교감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황 장관은 또 통합진보당 해산 이후 당원들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수사를 하느냐는 질문에는 "고발이 들어와 있다"며 "검찰 역량을 모아 적극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황 법무 “원전자료 유출, 북 가능성 배제 안 해”
    • 입력 2014-12-24 19:05:28
    • 수정2014-12-24 21:55:02
    뉴스 7
<앵커 멘트>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최근 발생한 원전 해킹 사건이 북한 소행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은철 원자력안전위원장은 추가 사이버 테러가 들어와도 원전 정지 이상의 위험은 일어나지 않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김성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 긴급 현안질의에선 최근 발생한 원자력 발전소 해킹 사건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법사위에 출석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원전 해킹 사건이 북한 소행일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황 장관은 또 "중국 등 특정 지역을 통해 해킹된 것이 맞느냐"는 질문엔 "외국 사이트를 활용한 것으로 보이고 유관 기관과 협조해서 진상을 파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법사위에 함께 출석한 이은철 원자력안전위원장은 원전에 대한 추가 해킹 공격 위협에 대해 최악의 경우에도 원전은 정지 이상의 위험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원자력발전소는 운전 관련 제어망을 분리시켜 해킹 당할 가능성이 낮고 운전 상태가 이상해져도 원전은 언제나 정지쪽으로 유도된다며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통합진보당 해산결정에 대한 질의도 진행돼 일부 야당 의원들은 법무부가 헌재의 결정 전부터 재판관들의 심증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있었다는 정부측 증인의 발언 등을 들며 헌재와 법무부의 사전 교감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황 장관은 "헌재 재판관들의 심중을 알아 본 적이 없다"며 사전 교감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황 장관은 또 통합진보당 해산 이후 당원들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수사를 하느냐는 질문에는 "고발이 들어와 있다"며 "검찰 역량을 모아 적극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