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습 빈집털이범 특이한 ‘걸음걸이’에 덜미
입력 2014.12.29 (07:15) 수정 2014.12.29 (08:4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급빌라의 빈집을 노려 1억원이 넘는 귀금속을 훔쳐 온 빈집털이범이 2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행 장소 주변 CCTV에 담긴 팔자 걸음걸이가 결정적인 단서가 됐습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빨간 모자를 쓴 남성이 뒷짐을 지고 고급빌라 주변을 서성입니다.

주위를 살피는가 싶더니 순식간에 담을 넘어 가스배관을 타고 올라갑니다.

47살 박 모 씨는 지난해 2월부터 지난달까지 13차례나 서울 종로구와 강남구의 고급빌라에서 1억원이 넘는 현금과 귀금속, 명품시계 등을 훔쳤습니다.

박 씨는 주로 올라가기 쉬운 3층 미만의 낮은 빌라를 골라 빈집임을 확인한 뒤 창문을 뜯고 침입하거나 열려있는 창문으로 들어가 절도행각을 벌였습니다.

검거에 단서가 된 것은 걸음걸이입니다.

CCTV에 찍힌 피의자는 모두 발끝이 바깥으로 향하는 팔자 모양으로 걸었습니다.

보통사람들은 일정한 간격으로 걷지만, 박 씨는 걸을 때 왼쪽 발끝을 바깥으로 심하게 뻗는 특징을 보였습니다.

<녹취> 김정환(서울 종로경찰서 강력2팀장) : "일반인보다 특이한 팔자걸음으로 분석, 국과원에 의뢰한 결과 동일인으로 확인되었습니다. "

경찰은 박 씨가 이미 전과가 13번이나 있는 만큼, 추가 범죄가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상습 빈집털이범 특이한 ‘걸음걸이’에 덜미
    • 입력 2014-12-29 07:17:31
    • 수정2014-12-29 08:44:43
    뉴스광장
<앵커 멘트>

고급빌라의 빈집을 노려 1억원이 넘는 귀금속을 훔쳐 온 빈집털이범이 2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행 장소 주변 CCTV에 담긴 팔자 걸음걸이가 결정적인 단서가 됐습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빨간 모자를 쓴 남성이 뒷짐을 지고 고급빌라 주변을 서성입니다.

주위를 살피는가 싶더니 순식간에 담을 넘어 가스배관을 타고 올라갑니다.

47살 박 모 씨는 지난해 2월부터 지난달까지 13차례나 서울 종로구와 강남구의 고급빌라에서 1억원이 넘는 현금과 귀금속, 명품시계 등을 훔쳤습니다.

박 씨는 주로 올라가기 쉬운 3층 미만의 낮은 빌라를 골라 빈집임을 확인한 뒤 창문을 뜯고 침입하거나 열려있는 창문으로 들어가 절도행각을 벌였습니다.

검거에 단서가 된 것은 걸음걸이입니다.

CCTV에 찍힌 피의자는 모두 발끝이 바깥으로 향하는 팔자 모양으로 걸었습니다.

보통사람들은 일정한 간격으로 걷지만, 박 씨는 걸을 때 왼쪽 발끝을 바깥으로 심하게 뻗는 특징을 보였습니다.

<녹취> 김정환(서울 종로경찰서 강력2팀장) : "일반인보다 특이한 팔자걸음으로 분석, 국과원에 의뢰한 결과 동일인으로 확인되었습니다. "

경찰은 박 씨가 이미 전과가 13번이나 있는 만큼, 추가 범죄가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