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려하는 사회] 임대아파트 주민 “차별에 큰 상처”
입력 2015.01.01 (21:55) 수정 2015.01.01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사회 배려문화 확산을 위한 연속 기획, 마지막 순서입니다.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살면서도 놀이터를 사용하지 못하고.. 길을 막아 놓는 바람에, 멀리 돌아갈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분양 단지 옆 임대아파트 주민들 얘기인데요.

극심한 차별에 아이들까지 큰 상처를 받고 있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단지 안 길이 흉물스런 철망으로 가로막혔습니다.

옆 단지로 통하는 문도 굳게 닫혔습니다.

전체 49개 동의 아파트 단지 가운데 맨 끝에 있는 임대 동인 5동에서 분양 동들로 통하는 길이 막힌 겁니다.

임대 동 주민들은 가까운 길을 놔두고 멀리 돌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누군가에겐 별일이 아니지만,

<녹취> 분양 동 주민 : "옛날 얘긴데 모르겠어요. 그 전에 처음부터 이렇게 해놔서."

또 다른 누군가에겐 볼 때마다 큰 상처가 됩니다.

<녹취> 임대 동 주민 : " 어른들의 잘못된 인식 때문에 아이들까지자꾸 거기 대물림되는 거죠. 양반과 상놈 뭐 이렇게."

아파트에 사는 어린이들만 놀이터를 이용하라는 공문.

그런데 이용 대상에 한 동만 빠져 있습니다.

같은 아파트 내 임대 동입니다.

놀이터 이용료를 안 낸다는 게 표면적인 이유입니다.

<인터뷰> 임대 동 주민 : "속상하지. 바로 옆에 있는데 놀지 말라고 하니까. 같이 지어진 아파트인데."

이렇게 서울 시내 임대와 분양 혼합 단지는 전체 공공 주택의 52%에 이릅니다.

<인터뷰> 김수경(임대주택국민연합 사무국장) : "(양쪽) 주민 대표회의도 괜찮고, 임대 아파트에 사시는 주민분들이라든지 이런 사람들을 위원으로 선발해서 (갈등 조정) 전담반을 두면 (좋겠습니다)."

같은 동네에서조차 섬처럼 고립돼 상처받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녹취> 임대 아파트 주민 : "애들끼리도 넌 진퉁 짝퉁이란 말이 나와요.임대를 산다 그래서 제 인간 자체가 임대가 아니고요. 그리고 제 인격 자체가 임대가 아니고 짝퉁이 아니란 말이에요."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배려하는 사회] 임대아파트 주민 “차별에 큰 상처”
    • 입력 2015-01-01 21:57:59
    • 수정2015-01-01 22:14:42
    뉴스 9
<앵커 멘트>

우리 사회 배려문화 확산을 위한 연속 기획, 마지막 순서입니다.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살면서도 놀이터를 사용하지 못하고.. 길을 막아 놓는 바람에, 멀리 돌아갈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분양 단지 옆 임대아파트 주민들 얘기인데요.

극심한 차별에 아이들까지 큰 상처를 받고 있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단지 안 길이 흉물스런 철망으로 가로막혔습니다.

옆 단지로 통하는 문도 굳게 닫혔습니다.

전체 49개 동의 아파트 단지 가운데 맨 끝에 있는 임대 동인 5동에서 분양 동들로 통하는 길이 막힌 겁니다.

임대 동 주민들은 가까운 길을 놔두고 멀리 돌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누군가에겐 별일이 아니지만,

<녹취> 분양 동 주민 : "옛날 얘긴데 모르겠어요. 그 전에 처음부터 이렇게 해놔서."

또 다른 누군가에겐 볼 때마다 큰 상처가 됩니다.

<녹취> 임대 동 주민 : " 어른들의 잘못된 인식 때문에 아이들까지자꾸 거기 대물림되는 거죠. 양반과 상놈 뭐 이렇게."

아파트에 사는 어린이들만 놀이터를 이용하라는 공문.

그런데 이용 대상에 한 동만 빠져 있습니다.

같은 아파트 내 임대 동입니다.

놀이터 이용료를 안 낸다는 게 표면적인 이유입니다.

<인터뷰> 임대 동 주민 : "속상하지. 바로 옆에 있는데 놀지 말라고 하니까. 같이 지어진 아파트인데."

이렇게 서울 시내 임대와 분양 혼합 단지는 전체 공공 주택의 52%에 이릅니다.

<인터뷰> 김수경(임대주택국민연합 사무국장) : "(양쪽) 주민 대표회의도 괜찮고, 임대 아파트에 사시는 주민분들이라든지 이런 사람들을 위원으로 선발해서 (갈등 조정) 전담반을 두면 (좋겠습니다)."

같은 동네에서조차 섬처럼 고립돼 상처받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녹취> 임대 아파트 주민 : "애들끼리도 넌 진퉁 짝퉁이란 말이 나와요.임대를 산다 그래서 제 인간 자체가 임대가 아니고요. 그리고 제 인격 자체가 임대가 아니고 짝퉁이 아니란 말이에요."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