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대한민국] SNS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들은?
입력 2015.01.05 (17:38) 수정 2015.01.05 (20:31) 시사진단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금 대한민국 순서입니다.

SNS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들을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문건이라는 단어가 많이 보였는데요.

정윤회 문건은 사실무근이라는 검찰의 발표 때문입니다.

정윤회, 조응천 둘의 이름도 많이 거론됐습니다.

다음은 담배인데요.

담뱃값 인상의 후폭풍으로 한 개비당 300원씩 하는 개비담배를 판매하는 곳이 생겨났다고 하죠.

대한항공도 많이 언급됐습니다.

조양호 회장의 신년사 그리고 박찬진 사무장이 병가를 연장했다는 내용도 관심을 끌었습니다.

통합진보당도 많이 등장했는데요.

외신을 상대로 한 기자회견.

의원들이 후원금을 거의 다 썼다는 보도의 영향으로 보입니다.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홍보동영상을 만들어 배포했다는 소식에 독도도 새해부터 주목받고 있습니다.

다음은 KBS뉴스 홈페이지에서 누리꾼들의 관심을 많이 받은 뉴스들 살펴보겠습니다.

5위는 겨울철 스노체인에 대한 실험 결과인데요.

유통되는 제품 중에 제동력이 부족하고 또 쉽게 부러지는 불량품이 많다고 합니다.

4위는 이상한 금괴 추적사건에 대한 뉴스입니다.

금괴를 찾아 멀쩡한 땅을 파고 납치와 폭행까지 벌어졌는데요.

현재 경찰도 연루된 이상한 사건 KBS의 단독보도였습니다.

3위는 30년 동안 침체되어온 일본의 경제상황이 역사왜곡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설명한 KBS 인터넷 역사강의 내용도 주목을 받았습니다.

2위 살펴보죠.

어제 축구대표팀 소식인데요.

이정협의 데뷔골로 사우디아라비아에 2:0으로 승리했습니다.

1위입니다.

다시 주목받는 임세령 대상그룹 상무와 전 남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2009년 당시 이혼소송에 대한 내용입니다.

두 사람은 당시 위자료 등에 합의했다고 전해졌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죠.

지금 대한민국이었습니다.
  • [지금 대한민국] SNS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들은?
    • 입력 2015-01-05 17:50:48
    • 수정2015-01-05 20:31:38
    시사진단
지금 대한민국 순서입니다.

SNS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들을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문건이라는 단어가 많이 보였는데요.

정윤회 문건은 사실무근이라는 검찰의 발표 때문입니다.

정윤회, 조응천 둘의 이름도 많이 거론됐습니다.

다음은 담배인데요.

담뱃값 인상의 후폭풍으로 한 개비당 300원씩 하는 개비담배를 판매하는 곳이 생겨났다고 하죠.

대한항공도 많이 언급됐습니다.

조양호 회장의 신년사 그리고 박찬진 사무장이 병가를 연장했다는 내용도 관심을 끌었습니다.

통합진보당도 많이 등장했는데요.

외신을 상대로 한 기자회견.

의원들이 후원금을 거의 다 썼다는 보도의 영향으로 보입니다.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홍보동영상을 만들어 배포했다는 소식에 독도도 새해부터 주목받고 있습니다.

다음은 KBS뉴스 홈페이지에서 누리꾼들의 관심을 많이 받은 뉴스들 살펴보겠습니다.

5위는 겨울철 스노체인에 대한 실험 결과인데요.

유통되는 제품 중에 제동력이 부족하고 또 쉽게 부러지는 불량품이 많다고 합니다.

4위는 이상한 금괴 추적사건에 대한 뉴스입니다.

금괴를 찾아 멀쩡한 땅을 파고 납치와 폭행까지 벌어졌는데요.

현재 경찰도 연루된 이상한 사건 KBS의 단독보도였습니다.

3위는 30년 동안 침체되어온 일본의 경제상황이 역사왜곡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설명한 KBS 인터넷 역사강의 내용도 주목을 받았습니다.

2위 살펴보죠.

어제 축구대표팀 소식인데요.

이정협의 데뷔골로 사우디아라비아에 2:0으로 승리했습니다.

1위입니다.

다시 주목받는 임세령 대상그룹 상무와 전 남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2009년 당시 이혼소송에 대한 내용입니다.

두 사람은 당시 위자료 등에 합의했다고 전해졌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죠.

지금 대한민국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시사진단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