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탈영병, 지난해 말 중국서 주민 4명 살해”
입력 2015.01.05 (19:15) 수정 2015.01.05 (20:3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식량난이 극심해진 탓일까요.

북중 접경 지역에서 탈영병으로 보이는 북한 사병이 중국으로 건너가 조선족 동포 4명을 살해하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북중 관계에도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박정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탈북자를 막기 위해 촘촘하게 철조망이 둘러진 두만강 유역 북중 접경 지역입니다.

지난 해 12월 27일 탈영병으로 보이는 북한 사병이 총기를 휴대한 채 두만강을 건너 중국 허룽시 난핑의 민가에 침입했습니다.

이 북한 사병은 민가를 돌며 강도 행각을 벌이다 실패하자 총기를 발사해 중국 동포 4명을 살해한 뒤 달아났으며 중국 공안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중국 정부도 이같은 사건을 확인했으며 북한에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화춘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은 이미 북한 측에 항의했습니다. 중국의 공안 부문이 법에 따라 사건을 처리할 겁니다."

북한도 이번 사건으로 국경을 봉쇄한 채 해당 부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중 접경 지역에선 2013년 12월에도 20대 탈북 남성이 옌지시의 중국 동포를 살해하고 현금을 빼앗는 등 탈북자들의 범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중국 주민들이 직접 피해를 당한 이번 사건은 역대 최악이라고 평가받고 있는 북중 관계의 회복에도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 “북한 탈영병, 지난해 말 중국서 주민 4명 살해”
    • 입력 2015-01-05 19:31:34
    • 수정2015-01-05 20:39:49
    뉴스 7
<앵커 멘트>

북한의 식량난이 극심해진 탓일까요.

북중 접경 지역에서 탈영병으로 보이는 북한 사병이 중국으로 건너가 조선족 동포 4명을 살해하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북중 관계에도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박정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탈북자를 막기 위해 촘촘하게 철조망이 둘러진 두만강 유역 북중 접경 지역입니다.

지난 해 12월 27일 탈영병으로 보이는 북한 사병이 총기를 휴대한 채 두만강을 건너 중국 허룽시 난핑의 민가에 침입했습니다.

이 북한 사병은 민가를 돌며 강도 행각을 벌이다 실패하자 총기를 발사해 중국 동포 4명을 살해한 뒤 달아났으며 중국 공안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중국 정부도 이같은 사건을 확인했으며 북한에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화춘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은 이미 북한 측에 항의했습니다. 중국의 공안 부문이 법에 따라 사건을 처리할 겁니다."

북한도 이번 사건으로 국경을 봉쇄한 채 해당 부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중 접경 지역에선 2013년 12월에도 20대 탈북 남성이 옌지시의 중국 동포를 살해하고 현금을 빼앗는 등 탈북자들의 범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중국 주민들이 직접 피해를 당한 이번 사건은 역대 최악이라고 평가받고 있는 북중 관계의 회복에도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