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남 챔스 가자…‘명량의 기’ 받아 새 출발
입력 2015.01.05 (21:47) 수정 2015.01.05 (22: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축구 전남이 이순신 장군의 명량대첩으로 유명한 울돌목에서 출정식을 갖고 새출발을 다짐했습니다.

이번 시즌 목표는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티켓을 따내는 겁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영화 '명량' 해전 :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남아있사옵니다. 전군 출정하라!"

단 12척의 배로 왜선 130여 척을 물리친 이순신 장군의 명량대첩을 영화화해 큰 감동을 안긴 '명량'.

영화 명량의 배경이 된 진도 앞바다 울돌목에서 전남 선수단이 2015년의 새해를 열었습니다.

<녹취> "가자! 가자! 가자!"

전남의 노상래 감독은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지휘봉을 건네받고, 이순신 장군의 기백을 떠올렸습니다.

<인터뷰> 노상래(전남 드래곤즈 감독) :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에 버금가는 저희 전남 드래곤즈 30명의 선수가 있습니다. 올시즌 K리그의 중심에 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지난해 아쉽게 상위 스플릿 진출에 실패했던 선수들은 거세게 휘몰아치는 울돌목의 파도를 바라보며 각오를 새롭게 다졌습니다.

<인터뷰> 김병지(전남 골키퍼) : "장군의 기백은 느껴지죠. 아주 웅장하고 필사즉생의 각오가 떠오르고, 또 그렇게 하면 된다는 생각도 들고..."

서울의 최효진 등을 영입해 전력을 알차게 보강한 전남의 새 목표는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티켓 확보입니다.

K리그의 중심 구단으로 거듭나겠다는 전남이 명량의 기운을 받아 다시 뛰기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전남 챔스 가자…‘명량의 기’ 받아 새 출발
    • 입력 2015-01-05 21:49:37
    • 수정2015-01-05 22:40:21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축구 전남이 이순신 장군의 명량대첩으로 유명한 울돌목에서 출정식을 갖고 새출발을 다짐했습니다.

이번 시즌 목표는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티켓을 따내는 겁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영화 '명량' 해전 :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남아있사옵니다. 전군 출정하라!"

단 12척의 배로 왜선 130여 척을 물리친 이순신 장군의 명량대첩을 영화화해 큰 감동을 안긴 '명량'.

영화 명량의 배경이 된 진도 앞바다 울돌목에서 전남 선수단이 2015년의 새해를 열었습니다.

<녹취> "가자! 가자! 가자!"

전남의 노상래 감독은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지휘봉을 건네받고, 이순신 장군의 기백을 떠올렸습니다.

<인터뷰> 노상래(전남 드래곤즈 감독) :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에 버금가는 저희 전남 드래곤즈 30명의 선수가 있습니다. 올시즌 K리그의 중심에 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지난해 아쉽게 상위 스플릿 진출에 실패했던 선수들은 거세게 휘몰아치는 울돌목의 파도를 바라보며 각오를 새롭게 다졌습니다.

<인터뷰> 김병지(전남 골키퍼) : "장군의 기백은 느껴지죠. 아주 웅장하고 필사즉생의 각오가 떠오르고, 또 그렇게 하면 된다는 생각도 들고..."

서울의 최효진 등을 영입해 전력을 알차게 보강한 전남의 새 목표는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티켓 확보입니다.

K리그의 중심 구단으로 거듭나겠다는 전남이 명량의 기운을 받아 다시 뛰기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