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유가 50달러선 붕괴…증시 급락
입력 2015.01.07 (06:00) 수정 2015.01.07 (09:4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제 유가가 이틀째 폭락하며 배럴당 50달러가 힘없이 붕괴됐습니다.

그리스 악재까지 겹치면서 미국과 유럽 증시 하락세도 이어졌습니다.

뉴욕 박태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오늘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 원유는 어제보다 4.2% 떨어진 배럴당 47. 93달러에 거래가 마감됐습니다.

종가기준 50달러밑으로 내려간 건 2009년 4월 이후 5년 8개월만입니다

북해산 브랜트유도 50달러 붕괴,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배럴당 50달러는 심리적 저지선으로 불렸습니다.

시장에선 바닥은 멀었다는 분위깁니다.

<녹취> 크리스티나 후퍼 (알리안츠투자분석가) : " 현재 에너지주 투자는 위험합니다. 유가는 바닥을 치기전까지 계속 떨어질 게 분명합니다."

지금의 유가폭락은 단순한 공급과잉이 아닌 비관적인 경기 전망때문이다,

글로벌 금융시장도 예민하게 반응했습니다.

어제 크게 떨어졌다 오늘은 반등하나 싶었던 뉴욕 증시는 유가 폭락소식에 또 떨어졌습니다.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불안감까지 투자심리를 위축시켰습니다.

유럽 증시도 사흘째 급락세를 이어갔습니다.

대신에 금, 채권 등 이른바 안전자산으로 돈이 몰렸습니다.

월가에서는 유가 급락이 글로벌 증시 하락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은 결국 유가 하락세에 제동이 걸려야만 비로소 끝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뉴스 박태서입니다.
  • 국제유가 50달러선 붕괴…증시 급락
    • 입력 2015-01-07 06:02:36
    • 수정2015-01-07 09:43:4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국제 유가가 이틀째 폭락하며 배럴당 50달러가 힘없이 붕괴됐습니다.

그리스 악재까지 겹치면서 미국과 유럽 증시 하락세도 이어졌습니다.

뉴욕 박태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오늘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 원유는 어제보다 4.2% 떨어진 배럴당 47. 93달러에 거래가 마감됐습니다.

종가기준 50달러밑으로 내려간 건 2009년 4월 이후 5년 8개월만입니다

북해산 브랜트유도 50달러 붕괴,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배럴당 50달러는 심리적 저지선으로 불렸습니다.

시장에선 바닥은 멀었다는 분위깁니다.

<녹취> 크리스티나 후퍼 (알리안츠투자분석가) : " 현재 에너지주 투자는 위험합니다. 유가는 바닥을 치기전까지 계속 떨어질 게 분명합니다."

지금의 유가폭락은 단순한 공급과잉이 아닌 비관적인 경기 전망때문이다,

글로벌 금융시장도 예민하게 반응했습니다.

어제 크게 떨어졌다 오늘은 반등하나 싶었던 뉴욕 증시는 유가 폭락소식에 또 떨어졌습니다.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불안감까지 투자심리를 위축시켰습니다.

유럽 증시도 사흘째 급락세를 이어갔습니다.

대신에 금, 채권 등 이른바 안전자산으로 돈이 몰렸습니다.

월가에서는 유가 급락이 글로벌 증시 하락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은 결국 유가 하락세에 제동이 걸려야만 비로소 끝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뉴스 박태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