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테러지원국 재지정’ 촉구 법안 발의
입력 2015.01.10 (07:13) 수정 2015.01.10 (08:2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도록 촉구하는 법안이 미국 하원에 상정됐습니다.

백악관은 북한의 소니 영화사 해킹에 비례적 응징을 천명했지만 테러지원국 지정에 대해서는 매우 신중한 입장입니다.

워싱턴, 김성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공화당 소속 일리애나 로스-레티넨 하원의원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도록 촉구하는 법안을 제출했습니다.

이 법안은 민주당 제리 코넬리 의원 등 민주 공화 양당 의원 5명이 초당적으로 발의했습니다.

'2015년 북한 제재와 외교적 승인 금지법안'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고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지 못하게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특히 사이버 공격을 테러지원국 지정요건으로 추가하도록 했습니다.

앞서 지난 회기 상원 외교위원장을 지낸 로버트 메넨데즈 상원의원과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재정하라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의회의 압박 속에 테러지원국 재지정 카드를 만지작 거리고 있는 백악관은 매우 신중한 입장입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백악관 대변인)

미국은 지난 1987년 대한항공기 폭파사건 직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던 북한을 핵 검증에 합의한 2008년 명단에서 삭제했습니다.

테러지원국 재지정은 행정부 고유권한이고 법안 자체가 재지정을 촉구하는 내용이어서, 결국 이문제는 오바마 대통령 결단에 달렸다는 게 중론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 ‘북 테러지원국 재지정’ 촉구 법안 발의
    • 입력 2015-01-10 07:15:45
    • 수정2015-01-10 08:24:4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도록 촉구하는 법안이 미국 하원에 상정됐습니다.

백악관은 북한의 소니 영화사 해킹에 비례적 응징을 천명했지만 테러지원국 지정에 대해서는 매우 신중한 입장입니다.

워싱턴, 김성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공화당 소속 일리애나 로스-레티넨 하원의원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도록 촉구하는 법안을 제출했습니다.

이 법안은 민주당 제리 코넬리 의원 등 민주 공화 양당 의원 5명이 초당적으로 발의했습니다.

'2015년 북한 제재와 외교적 승인 금지법안'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고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지 못하게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특히 사이버 공격을 테러지원국 지정요건으로 추가하도록 했습니다.

앞서 지난 회기 상원 외교위원장을 지낸 로버트 메넨데즈 상원의원과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재정하라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의회의 압박 속에 테러지원국 재지정 카드를 만지작 거리고 있는 백악관은 매우 신중한 입장입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백악관 대변인)

미국은 지난 1987년 대한항공기 폭파사건 직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던 북한을 핵 검증에 합의한 2008년 명단에서 삭제했습니다.

테러지원국 재지정은 행정부 고유권한이고 법안 자체가 재지정을 촉구하는 내용이어서, 결국 이문제는 오바마 대통령 결단에 달렸다는 게 중론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