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연말정산 대책 마련 부심…세법 재개정 검토
입력 2015.01.19 (17:00) 수정 2015.01.19 (18:3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말정산 환급액 축소에 대한 반발이 거세지자 여야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여야 모두 세법 재개정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김성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말정산 환급액 축소에 대한 여론의 반발이 커지자 새누리당이 서둘러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나성린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소득 계층별로 연말정산 환급액 축소 정도를 분석해 문제가 있다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나성린 부의장은 다만 "연말정산 환급액 축소는 원천 징수를 적게 하고 소득 공제를 세액 공제로 전환했기 때문이라"면서 연소득 5천5백만원 이하 계층은 세 부담이 늘지 않고 7천만원 이하도 평균 2~3만 원만 늘어난다고 설명했습니다.

나 부의장은 야당이 요구하는 대기업 증세에 대해선 "경제 전체의 침체를 가져올 수 있어 신중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연말정산 환급액 축소에 야당도 책임이 있다며 세액 공제율을 상향 조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2013년 세법 개정 당시 야당 소속 국회 기획재정위 조세소위 위원들이 저지하려 했지만 정부 여당의 밀어붙이기를 막는데 실패했다"고 말했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세액공제 제도는 유지하되 세액공제율을 15%에서 5% 포인트 정도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소득세법 개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희상 비대위원장은 연말 정산 환급액 축소는 정부가 재벌 감세로 부족해진 세수를 봉급생활자의 지갑을 털어 메우려 한 결과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여야, 연말정산 대책 마련 부심…세법 재개정 검토
    • 입력 2015-01-19 17:01:52
    • 수정2015-01-19 18:37:09
    뉴스 5
<앵커 멘트>

연말정산 환급액 축소에 대한 반발이 거세지자 여야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여야 모두 세법 재개정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김성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말정산 환급액 축소에 대한 여론의 반발이 커지자 새누리당이 서둘러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나성린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소득 계층별로 연말정산 환급액 축소 정도를 분석해 문제가 있다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나성린 부의장은 다만 "연말정산 환급액 축소는 원천 징수를 적게 하고 소득 공제를 세액 공제로 전환했기 때문이라"면서 연소득 5천5백만원 이하 계층은 세 부담이 늘지 않고 7천만원 이하도 평균 2~3만 원만 늘어난다고 설명했습니다.

나 부의장은 야당이 요구하는 대기업 증세에 대해선 "경제 전체의 침체를 가져올 수 있어 신중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연말정산 환급액 축소에 야당도 책임이 있다며 세액 공제율을 상향 조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2013년 세법 개정 당시 야당 소속 국회 기획재정위 조세소위 위원들이 저지하려 했지만 정부 여당의 밀어붙이기를 막는데 실패했다"고 말했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세액공제 제도는 유지하되 세액공제율을 15%에서 5% 포인트 정도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소득세법 개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희상 비대위원장은 연말 정산 환급액 축소는 정부가 재벌 감세로 부족해진 세수를 봉급생활자의 지갑을 털어 메우려 한 결과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