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요정 신수지의 새 도전 ‘리본 대신 볼링공’
입력 2015.01.19 (21:52) 수정 2015.01.19 (22: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신수지가 최근 프로 볼러로 전향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400그램의 리듬체조 공 대신 6킬로그램이 넘는 볼링공을 든 사연, 이승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던지는 대로 스트라이크입니다.

화려한 경기복을 입는 대신 투박한 글러브를 손에 낀 신수지.

바윗돌처럼 묵직했던 볼링공도 리듬체조 공만큼 정교하게 다룹니다.

불과 1년새 신발끝이 다 닳고, 공을 쥐는 오른손 엄지가 퉁퉁 부을만큼 노력한 결과입니다.

<인터뷰> 신수지(프로 볼러) : "손가락도 마디마디 다 아프고 했었는데, 적응되고 나니까 오히려 저는 성격이 우아하고 아름다운 것보다 파워풀한 게 맞는 것 같아요."

한국 리듬체조 최초로 자력으로 올림픽 본선에 오른 신수지는 잦은 부상과 나이 때문에 2011년 선수 생활을 마감했습니다.

이후 방송 활동으로 새 길을 찾기 위해 시작한 동호회에서 볼링을 만났고, 흔들림없이 중심을 잡고 전진하는 볼링공의 모습에 매료돼 지난해 말 프로 자격까지 취득했습니다.

<인터뷰> 신수지(프로 볼러) : "은퇴한 다음부터는 솔직히 방황 많이 했어요. 뭘 해야할지 잘 몰랐고, 그런데 볼링을 시작하면서 그런 정신이 다 안정됐고..."

리듬체조에서 다져진 체력과 유연성이 볼링으로의 전향에 큰 도움이 됐다는 신수지.

올봄 데뷔전을 앞두고 프로 볼러로 꽃을 피우기 위해 힘찬 스윙을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요정 신수지의 새 도전 ‘리본 대신 볼링공’
    • 입력 2015-01-19 21:56:33
    • 수정2015-01-19 22:40:58
    뉴스 9
<앵커 멘트>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신수지가 최근 프로 볼러로 전향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400그램의 리듬체조 공 대신 6킬로그램이 넘는 볼링공을 든 사연, 이승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던지는 대로 스트라이크입니다.

화려한 경기복을 입는 대신 투박한 글러브를 손에 낀 신수지.

바윗돌처럼 묵직했던 볼링공도 리듬체조 공만큼 정교하게 다룹니다.

불과 1년새 신발끝이 다 닳고, 공을 쥐는 오른손 엄지가 퉁퉁 부을만큼 노력한 결과입니다.

<인터뷰> 신수지(프로 볼러) : "손가락도 마디마디 다 아프고 했었는데, 적응되고 나니까 오히려 저는 성격이 우아하고 아름다운 것보다 파워풀한 게 맞는 것 같아요."

한국 리듬체조 최초로 자력으로 올림픽 본선에 오른 신수지는 잦은 부상과 나이 때문에 2011년 선수 생활을 마감했습니다.

이후 방송 활동으로 새 길을 찾기 위해 시작한 동호회에서 볼링을 만났고, 흔들림없이 중심을 잡고 전진하는 볼링공의 모습에 매료돼 지난해 말 프로 자격까지 취득했습니다.

<인터뷰> 신수지(프로 볼러) : "은퇴한 다음부터는 솔직히 방황 많이 했어요. 뭘 해야할지 잘 몰랐고, 그런데 볼링을 시작하면서 그런 정신이 다 안정됐고..."

리듬체조에서 다져진 체력과 유연성이 볼링으로의 전향에 큰 도움이 됐다는 신수지.

올봄 데뷔전을 앞두고 프로 볼러로 꽃을 피우기 위해 힘찬 스윙을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