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덴만 영웅’ 석해균 전 선장 “세월호 사건 ‘필생즉사’”
입력 2015.01.20 (19:22) 수정 2015.01.20 (19: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년전 '아덴만 여명'작전의 1등 공신 석해균 선장, 기억하시는지요?

해군에서 안보 교육을 하며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석 선장은 세월호 사건을 바라보며 리더는 무거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서지영 기자가 석해균 선장을 직접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해군교육사령부에서 2년여 전부터 안보교육담당관으로 제 2의 인생을 시작한 석해균 전 삼호주얼리호 선장.

'아덴만 여명'작전 4주년을 앞두고 석해균 전 선장이 당시 작전을 수행했던 최영함을 방문했습니다.

<녹취> "차렷! 전체 경례!"

최영함에서 첫 안보강의.

석 전 선장은 선장의 무거운 책임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승객들을 버리고 제일 먼저 탈출한 세월호 선장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합니다.

<녹취> 석해균(삼호주얼리호 전 선장) : "필생즉사 살자고 하면 죽는다. 누굽니까? 세월호 선장입니다.리더 맞습니까? 아니죠. 지금 현재 살아있는 인생입니까? 아니죠."

아직도 피랍 당시의 악몽을 꾼다는 석 전 선장.

최근 자신에게 총격을 가한 해적 '아라이'가 수감된 교도소를 찾아 사과를 받았고, 이제 나쁜 기억을 지울 수 있게 됐다고 말합니다.

<녹취> 석해균(삼호주얼리호 전 선장) : "나는 이미 용서했어요. 걔네들도 일종의 피해자니까..."

석해균 전 선장의 퇴원과 함께 288일만에 종료된 '아덴만 여명' 작전은 내일 4주년을 맞습니다.

아덴만 여명작전이 실행됐던 현지시간에 맞춰 시작되는 내일 기념식에는 최영함을 시민에게 개방하는 행사도 열릴 예정입니다.

진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아덴만 영웅’ 석해균 전 선장 “세월호 사건 ‘필생즉사’”
    • 입력 2015-01-20 19:25:09
    • 수정2015-01-20 19:41:14
    뉴스 7
<앵커 멘트>

4년전 '아덴만 여명'작전의 1등 공신 석해균 선장, 기억하시는지요?

해군에서 안보 교육을 하며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석 선장은 세월호 사건을 바라보며 리더는 무거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서지영 기자가 석해균 선장을 직접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해군교육사령부에서 2년여 전부터 안보교육담당관으로 제 2의 인생을 시작한 석해균 전 삼호주얼리호 선장.

'아덴만 여명'작전 4주년을 앞두고 석해균 전 선장이 당시 작전을 수행했던 최영함을 방문했습니다.

<녹취> "차렷! 전체 경례!"

최영함에서 첫 안보강의.

석 전 선장은 선장의 무거운 책임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승객들을 버리고 제일 먼저 탈출한 세월호 선장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합니다.

<녹취> 석해균(삼호주얼리호 전 선장) : "필생즉사 살자고 하면 죽는다. 누굽니까? 세월호 선장입니다.리더 맞습니까? 아니죠. 지금 현재 살아있는 인생입니까? 아니죠."

아직도 피랍 당시의 악몽을 꾼다는 석 전 선장.

최근 자신에게 총격을 가한 해적 '아라이'가 수감된 교도소를 찾아 사과를 받았고, 이제 나쁜 기억을 지울 수 있게 됐다고 말합니다.

<녹취> 석해균(삼호주얼리호 전 선장) : "나는 이미 용서했어요. 걔네들도 일종의 피해자니까..."

석해균 전 선장의 퇴원과 함께 288일만에 종료된 '아덴만 여명' 작전은 내일 4주년을 맞습니다.

아덴만 여명작전이 실행됐던 현지시간에 맞춰 시작되는 내일 기념식에는 최영함을 시민에게 개방하는 행사도 열릴 예정입니다.

진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