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흉기 든 강도 검거한 ‘용감한 시민’
입력 2015.01.22 (07:15) 수정 2015.01.22 (07: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낮에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돈을 빼앗으려던 40대 강도가 시민들에게 붙잡혔습니다.

비명 소리를 들은 청년 3명이 피의자를 뒤쫓아 10여 분만에 붙잡을 수 있었습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50대 여성이 현금 인출기에서 돈을 찾으려는 순간, 복면을 쓴 남성이 흉기로 위협하며 빼앗으려 합니다.

여성이 강하게 저항하며 소리치자 황급히 달아납니다.

골목으로 도망가는 걸 보고 주유소 직원이 곧바로 뒤를 쫓습니다.

10여 분 동안 이어진 추격전 끝에 주유소와 마트 직원 3명이 강도 피의자를 붙잡았습니다.

<인터뷰> 박중욱·이현수·박동학(검거 시민) : "'강도 잡아라' 소리 듣고 보고 있는데 (피의자가) 흉기 버리는 것을 보고 잡아야겠다 싶어서 따라갔습니다." "1명은 경찰에 연락하며 위치 알리고 2명은 경찰 오기까지 시간을 끌었어요."

피의자 42살 김 모 씨가 가방에 또 다른 흉기를 가지고 있어 위험한 상황이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알코올 의존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외출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인터뷰> 이수일(경남 마산중부경찰서 형사계장) : "피의자가 도망 못 가도록 3명이 에워싸고 강도가 어디로 도망가는지 경찰에 계속 (정보를) 제공했습니다. 신고받고 즉시 관할 파출소에서 (출동했습니다.)"

경찰은 피의자를 붙잡은 청년 3명에게 신고 포상금과 용감한 시민장을 주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 흉기 든 강도 검거한 ‘용감한 시민’
    • 입력 2015-01-22 07:17:23
    • 수정2015-01-22 07:58:3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대낮에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돈을 빼앗으려던 40대 강도가 시민들에게 붙잡혔습니다.

비명 소리를 들은 청년 3명이 피의자를 뒤쫓아 10여 분만에 붙잡을 수 있었습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50대 여성이 현금 인출기에서 돈을 찾으려는 순간, 복면을 쓴 남성이 흉기로 위협하며 빼앗으려 합니다.

여성이 강하게 저항하며 소리치자 황급히 달아납니다.

골목으로 도망가는 걸 보고 주유소 직원이 곧바로 뒤를 쫓습니다.

10여 분 동안 이어진 추격전 끝에 주유소와 마트 직원 3명이 강도 피의자를 붙잡았습니다.

<인터뷰> 박중욱·이현수·박동학(검거 시민) : "'강도 잡아라' 소리 듣고 보고 있는데 (피의자가) 흉기 버리는 것을 보고 잡아야겠다 싶어서 따라갔습니다." "1명은 경찰에 연락하며 위치 알리고 2명은 경찰 오기까지 시간을 끌었어요."

피의자 42살 김 모 씨가 가방에 또 다른 흉기를 가지고 있어 위험한 상황이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알코올 의존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외출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인터뷰> 이수일(경남 마산중부경찰서 형사계장) : "피의자가 도망 못 가도록 3명이 에워싸고 강도가 어디로 도망가는지 경찰에 계속 (정보를) 제공했습니다. 신고받고 즉시 관할 파출소에서 (출동했습니다.)"

경찰은 피의자를 붙잡은 청년 3명에게 신고 포상금과 용감한 시민장을 주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