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터넷서 80만 원에 위폐 1억 ‘뚝뚝’ 회원만 2천명
입력 2015.01.22 (21:31) 수정 2015.01.22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80만원을 내면 위조지폐 1억원 어치를 만들어 주는 곳이 인터넷상에서 버젓이 운영되고 있었습니다.

대출서류부터 각종 공문서까지, 가히 위조천국이라고 할만한데요.

회원수가 2천명이나 됐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주의 한 금은방 주인은 최근 황당한 사기를 당했습니다.

아는 사람이 현금 1억 원이 든 가방을 맡기고 3천만 원을 빌려 갔는데, 나중에 열어보니 모두 5만 원권 위조 지폐였습니다.

이 위조 지폐는 진짜 지폐와 달리 홀로그램과 은선 등이 없지만, 의심 없이 봤을 때 육안으로 구분하기 어렵습니다.

<녹취> 금은방 주인 : "평상시 잘 알고 그러기 때문에 나한테 와서 매너 좋게 결제해주고, 그랬기 때문에 내가 거기에 속은 것이지..."

위조 지폐는 각종 서류를 전문적으로 위조해주는 인터넷 카페를 통해 단돈 80만 원을 주고 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위조 지폐 제조업자가 운영하던 인터넷 카페입니다.

통장부터 대출에 필요한 모든 서류를 위조해 줄 수 있다며, 휴대전화 번호까지 안내하고 있습니다.

<녹취> 위폐 제조업자 : "전화가 오면 스캔 받아서 할 수 있는 것, 제가 할 수 있는 것 내에서는 제가 해주는데..."

지난 2010년에 개설된 이 위조 카페에만 회원 수가 2천 명 가까이나 됩니다.

<녹취> 임순임(경감/전주 완산경찰서 지능팀장) : "대출 서류 위조라든가 의뢰했을 사람들이라서, 당연히 인적 사항 파악하면 사문서나 공문서위조를 의뢰했을 것이고, 수사 대상이 되고.."

경찰은 위조 지폐 제조업자의 거래 장부와 통장 내역을 확보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 인터넷서 80만 원에 위폐 1억 ‘뚝뚝’ 회원만 2천명
    • 입력 2015-01-22 21:33:52
    • 수정2015-01-22 21:46:45
    뉴스 9
<앵커 멘트>

80만원을 내면 위조지폐 1억원 어치를 만들어 주는 곳이 인터넷상에서 버젓이 운영되고 있었습니다.

대출서류부터 각종 공문서까지, 가히 위조천국이라고 할만한데요.

회원수가 2천명이나 됐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주의 한 금은방 주인은 최근 황당한 사기를 당했습니다.

아는 사람이 현금 1억 원이 든 가방을 맡기고 3천만 원을 빌려 갔는데, 나중에 열어보니 모두 5만 원권 위조 지폐였습니다.

이 위조 지폐는 진짜 지폐와 달리 홀로그램과 은선 등이 없지만, 의심 없이 봤을 때 육안으로 구분하기 어렵습니다.

<녹취> 금은방 주인 : "평상시 잘 알고 그러기 때문에 나한테 와서 매너 좋게 결제해주고, 그랬기 때문에 내가 거기에 속은 것이지..."

위조 지폐는 각종 서류를 전문적으로 위조해주는 인터넷 카페를 통해 단돈 80만 원을 주고 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위조 지폐 제조업자가 운영하던 인터넷 카페입니다.

통장부터 대출에 필요한 모든 서류를 위조해 줄 수 있다며, 휴대전화 번호까지 안내하고 있습니다.

<녹취> 위폐 제조업자 : "전화가 오면 스캔 받아서 할 수 있는 것, 제가 할 수 있는 것 내에서는 제가 해주는데..."

지난 2010년에 개설된 이 위조 카페에만 회원 수가 2천 명 가까이나 됩니다.

<녹취> 임순임(경감/전주 완산경찰서 지능팀장) : "대출 서류 위조라든가 의뢰했을 사람들이라서, 당연히 인적 사항 파악하면 사문서나 공문서위조를 의뢰했을 것이고, 수사 대상이 되고.."

경찰은 위조 지폐 제조업자의 거래 장부와 통장 내역을 확보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