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 밀렵 극성…지능·전문화 동물 수난
입력 2015.01.25 (07:20) 수정 2015.01.25 (08:19)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겨울 수렵철을 맞아 밀렵 수법이 갈수록 진화하면서 야생 동물의 수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 달여 동안의 불법 밀렵 단속 현장을 함영구 기자가 동행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도주하는 차량을 덮친 밀렵 단속반!

어미와 새끼까지 오소리 9마리가 발견됩니다.

<녹취> 밀렵단속반 : "이게 지금 상품용으로 쓰려고 내장을 제거한 거예요. 손질해서."

단속을 피해 도망치던 50대 남성은 어처구니없는 변명을 합니다.

<녹취> 불법 밀렵 사냥꾼(음성변조) : "개 훈련을 시키려고 그거(오소리) 가져와서 물리고 했어요."

<녹취> 밀렵단속반 : "내리셔! 왜 도주를 해, 차를 들이받고 왜 도주를 하느냐고?"

도주 차량에서 공기총과 꿩이 발견 됐지만, 밀렵꾼은 태연합니다.

<녹취> 불법 밀렵꾼(음성변조) : "전문적으로 하는 것도 아니고 직장 다니면서 쉬면서 하는 거예요."

환경감시단으로 위장한 차량에선 멧돼지 꼬리가 8개나 나왔습니다.

<녹취> 밀렵단속반 : "멧돼지를 실었었네, 잡아가지고...여기 피도 있고."

이렇게 잡힌 야생동물은 건강원으로 흘러들어 갑니다.

멸종위기종 뱀 수십 마리는 종이 상자에 숨겨놨고 냉장고에는 고라니 사체가 들어있습니다.

<녹취> 밀렵 단속반 : "손질이 다 돼 있죠. 이대로 그냥 집어넣어 가공하면 되는 거죠."

특히 최근엔 사냥과 보관, 판매를 나누거나 단속반으로 위장하는 등 밀렵 수법이 진화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충환(금강유역환경청 자연환경과) : "굉장히 음성적으로 은밀하게 거래되고 있고, 법망을 교묘하게 이용하는, 빠져나가는 밀렵 행위자가 굉장히 많기 때문에..."

최근 한 달여 동안 충북 지역 합동 단속 결과 불법 밀렵 16건이 적발됐고 희생된 야생동물 50마리가 넘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불법 밀렵 극성…지능·전문화 동물 수난
    • 입력 2015-01-25 07:22:31
    • 수정2015-01-25 08:19:32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겨울 수렵철을 맞아 밀렵 수법이 갈수록 진화하면서 야생 동물의 수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 달여 동안의 불법 밀렵 단속 현장을 함영구 기자가 동행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도주하는 차량을 덮친 밀렵 단속반!

어미와 새끼까지 오소리 9마리가 발견됩니다.

<녹취> 밀렵단속반 : "이게 지금 상품용으로 쓰려고 내장을 제거한 거예요. 손질해서."

단속을 피해 도망치던 50대 남성은 어처구니없는 변명을 합니다.

<녹취> 불법 밀렵 사냥꾼(음성변조) : "개 훈련을 시키려고 그거(오소리) 가져와서 물리고 했어요."

<녹취> 밀렵단속반 : "내리셔! 왜 도주를 해, 차를 들이받고 왜 도주를 하느냐고?"

도주 차량에서 공기총과 꿩이 발견 됐지만, 밀렵꾼은 태연합니다.

<녹취> 불법 밀렵꾼(음성변조) : "전문적으로 하는 것도 아니고 직장 다니면서 쉬면서 하는 거예요."

환경감시단으로 위장한 차량에선 멧돼지 꼬리가 8개나 나왔습니다.

<녹취> 밀렵단속반 : "멧돼지를 실었었네, 잡아가지고...여기 피도 있고."

이렇게 잡힌 야생동물은 건강원으로 흘러들어 갑니다.

멸종위기종 뱀 수십 마리는 종이 상자에 숨겨놨고 냉장고에는 고라니 사체가 들어있습니다.

<녹취> 밀렵 단속반 : "손질이 다 돼 있죠. 이대로 그냥 집어넣어 가공하면 되는 거죠."

특히 최근엔 사냥과 보관, 판매를 나누거나 단속반으로 위장하는 등 밀렵 수법이 진화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충환(금강유역환경청 자연환경과) : "굉장히 음성적으로 은밀하게 거래되고 있고, 법망을 교묘하게 이용하는, 빠져나가는 밀렵 행위자가 굉장히 많기 때문에..."

최근 한 달여 동안 충북 지역 합동 단속 결과 불법 밀렵 16건이 적발됐고 희생된 야생동물 50마리가 넘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