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밤에 혼자 걷는 여성 노린 ‘상습 날치기’ 구속
입력 2015.01.26 (12:14) 수정 2015.01.26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토바이를 이용해 상습적으로 손가방을 낚아챈 날치기범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주로 골목길에 혼자 걸어가는 여성들을 노렸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적이 드문 밤이면 도로를 배회하던 한 오토바이가 손가방을 든 여성쪽으로 질주하더니 순식간에 가방을 낚아채 달아납니다.

41살 박 모 씨는 올해 초부터 일주일 동안 서울 강남과 경기도 안양시 일대에서 훔친 오토바이를 이용해 날치기 행각을 벌이다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범행은 총 12차례, 피해 금액은 천 6백만 원에 달합니다.

경찰 조사 결과, 박 씨는 주로 밤 9시에서 자정 사이에 대로변을 홀로 걷는 중년 여성을 노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권근원(서울 광진경찰서 강력계장) : "늦은 시간에 귀가하는 여성을 상대로 대로나 골목길에서 범행을 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해 11월 출소한 뒤 이렇다 할 직업을 구하지 못하자 소형 오토바이를 훔쳐 범행을 계획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가방을 차도 반대 방향으로 메고, 건물 벽쪽으로 붙어 걸어가야 날치기를 예방할 수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 입니다.
  • 밤에 혼자 걷는 여성 노린 ‘상습 날치기’ 구속
    • 입력 2015-01-26 12:15:58
    • 수정2015-01-26 13:00:29
    뉴스 12
<앵커 멘트>

오토바이를 이용해 상습적으로 손가방을 낚아챈 날치기범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주로 골목길에 혼자 걸어가는 여성들을 노렸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적이 드문 밤이면 도로를 배회하던 한 오토바이가 손가방을 든 여성쪽으로 질주하더니 순식간에 가방을 낚아채 달아납니다.

41살 박 모 씨는 올해 초부터 일주일 동안 서울 강남과 경기도 안양시 일대에서 훔친 오토바이를 이용해 날치기 행각을 벌이다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범행은 총 12차례, 피해 금액은 천 6백만 원에 달합니다.

경찰 조사 결과, 박 씨는 주로 밤 9시에서 자정 사이에 대로변을 홀로 걷는 중년 여성을 노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권근원(서울 광진경찰서 강력계장) : "늦은 시간에 귀가하는 여성을 상대로 대로나 골목길에서 범행을 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해 11월 출소한 뒤 이렇다 할 직업을 구하지 못하자 소형 오토바이를 훔쳐 범행을 계획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가방을 차도 반대 방향으로 메고, 건물 벽쪽으로 붙어 걸어가야 날치기를 예방할 수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