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인 인질 1명 살해…남은 인질 맞교환”
입력 2015.01.26 (23:29) 수정 2015.01.27 (00:0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슬람 무장단체 IS 가 일본인 인질 '유 카 와 씨'를 살해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제 남은 '고 토 씨'의 석방을 위한 노력이 전 세계적으로 펼쳐지고 있는데요.

IS가 내건 조건이 테러범과의 교환이어서 일본과 요르단 정부가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도쿄 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IS가 운영하는 라디오 방송은 인터넷에 띄운 동영상대로 유카와 씨를 살해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IS 운영 알바얀 라디오 : "우리 IS는 이미 경고한 대로 일본인 인질을 죽였습니다."

이제 남은 인질은 고토 겐지씨인데, 인터넷에 '나는 겐지다'라는 사진을 올리며 석방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이 세계적으로 펼쳐지고 있습니다.

IS가 요르단에 억류돼 있는 IS 대원과 고토씨를 함께 석방하자고 제의하면서, 일본은 요르단 정부를 상대로 가능성을 찾고 있습니다.

<녹취>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요르단 정부를 비롯해 모든 채널을 총동원해서 석방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요르단 정부는, IS 공습에 참가했다 붙잡힌 자국 공군 조종사와의 맞교환을 검토해온 것으로 알려져, 일본 사정을 봐주기 힘든 상황입니다.

요르단 현지 여론도 부정적입니다.

<녹취> 요르단 암만 시민 : "일본 인질을 위해서 요르단에 테러를 저지른 범죄자를 석방하는 것은 안 됩니다."

UN 안보리가, IS의 인질 살해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낸 가운데, 미국이 테러범과는 협상하지 않는 것이 기본 원칙이라고 압박하고 나서면서 일본 정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 “일본인 인질 1명 살해…남은 인질 맞교환”
    • 입력 2015-01-26 23:33:13
    • 수정2015-01-27 00:03:2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이슬람 무장단체 IS 가 일본인 인질 '유 카 와 씨'를 살해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제 남은 '고 토 씨'의 석방을 위한 노력이 전 세계적으로 펼쳐지고 있는데요.

IS가 내건 조건이 테러범과의 교환이어서 일본과 요르단 정부가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도쿄 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IS가 운영하는 라디오 방송은 인터넷에 띄운 동영상대로 유카와 씨를 살해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IS 운영 알바얀 라디오 : "우리 IS는 이미 경고한 대로 일본인 인질을 죽였습니다."

이제 남은 인질은 고토 겐지씨인데, 인터넷에 '나는 겐지다'라는 사진을 올리며 석방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이 세계적으로 펼쳐지고 있습니다.

IS가 요르단에 억류돼 있는 IS 대원과 고토씨를 함께 석방하자고 제의하면서, 일본은 요르단 정부를 상대로 가능성을 찾고 있습니다.

<녹취>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요르단 정부를 비롯해 모든 채널을 총동원해서 석방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요르단 정부는, IS 공습에 참가했다 붙잡힌 자국 공군 조종사와의 맞교환을 검토해온 것으로 알려져, 일본 사정을 봐주기 힘든 상황입니다.

요르단 현지 여론도 부정적입니다.

<녹취> 요르단 암만 시민 : "일본 인질을 위해서 요르단에 테러를 저지른 범죄자를 석방하는 것은 안 됩니다."

UN 안보리가, IS의 인질 살해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낸 가운데, 미국이 테러범과는 협상하지 않는 것이 기본 원칙이라고 압박하고 나서면서 일본 정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