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냥개로 야생 고라니 ‘밀렵’ 적발
입력 2015.01.29 (07:20) 수정 2015.01.29 (10: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산에서 밀렵꾼들이 야생 고라니를 포획하다 현장에서 적발됐습니다.

총소리를 내지 않으려고 사냥개를 동원했는데, 쫓기다 죽은 고라니 모습이 끔찍했습니다.

송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적이 드문 야산에 차 두 대가 서있습니다.

건장한 남성들이 모닥불을 피워놓곤 개를 데리고 어디론가 사라집니다.

<녹취> 한국야생동물보호협회 회원 : "개소리 하고 고라니 소리는 달라요. 고라니 소리가 깨액깨액하고 나니까 개가 물었다 직감한거죠"

잠시 후 돌아온 남성들은 개를 다시 차에 태우고 이내 화물차가 도착합니다.

출동한 경찰이 차량을 수색하자 화물차에선 죽은 고라니 세 마리가 발견됐습니다.

하나같이 엉덩이 부분 살점이 처참하게 뜯겨나갔습니다.

사냥개에 물려 죽은 겁니다.

<녹취> 최종인(그림위에 녹취만) : "고라니는 도망가야되고 개는 추적을 해야되니까 꼬리를 뭅니다. 고라니는 피부가 약해요, 살점이 떨어져 나갑니다. 그 다음에 행동이 느려지니까 목을 문 것.."

<인터뷰> 한금석(한국야생동물보호협회 본부장) : "총으로 잡게되면 일단 총소리가 나고 하잖아요. 개 같은 경우는 일반인이 보더라도 개를 훈련시킨다든가 자연스럽기 때문에.."

밀렵 현장엔 음식상까지 차려놨습니다.

경찰은 59살 문 모 씨 등 4명을 야생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상습 밀렵 여부와 유통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 사냥개로 야생 고라니 ‘밀렵’ 적발
    • 입력 2015-01-29 07:22:23
    • 수정2015-01-29 10:04:5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야산에서 밀렵꾼들이 야생 고라니를 포획하다 현장에서 적발됐습니다.

총소리를 내지 않으려고 사냥개를 동원했는데, 쫓기다 죽은 고라니 모습이 끔찍했습니다.

송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적이 드문 야산에 차 두 대가 서있습니다.

건장한 남성들이 모닥불을 피워놓곤 개를 데리고 어디론가 사라집니다.

<녹취> 한국야생동물보호협회 회원 : "개소리 하고 고라니 소리는 달라요. 고라니 소리가 깨액깨액하고 나니까 개가 물었다 직감한거죠"

잠시 후 돌아온 남성들은 개를 다시 차에 태우고 이내 화물차가 도착합니다.

출동한 경찰이 차량을 수색하자 화물차에선 죽은 고라니 세 마리가 발견됐습니다.

하나같이 엉덩이 부분 살점이 처참하게 뜯겨나갔습니다.

사냥개에 물려 죽은 겁니다.

<녹취> 최종인(그림위에 녹취만) : "고라니는 도망가야되고 개는 추적을 해야되니까 꼬리를 뭅니다. 고라니는 피부가 약해요, 살점이 떨어져 나갑니다. 그 다음에 행동이 느려지니까 목을 문 것.."

<인터뷰> 한금석(한국야생동물보호협회 본부장) : "총으로 잡게되면 일단 총소리가 나고 하잖아요. 개 같은 경우는 일반인이 보더라도 개를 훈련시킨다든가 자연스럽기 때문에.."

밀렵 현장엔 음식상까지 차려놨습니다.

경찰은 59살 문 모 씨 등 4명을 야생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상습 밀렵 여부와 유통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