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어린이 사고 ‘아차’ 순간에…
입력 2015.01.29 (09:49) 수정 2015.01.29 (10:0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길가에선 아이들을 잘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어른들이 잠깐 한눈을 파는 사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리포트>

후난 성 창사 시의 한 시내버스.

한 살배기 아기가 보호자도 없이 혼자 버스에 기어올랐습니다.

당황한 승객들, 처음엔 어쩔 줄 몰라했지만, 결국, 아기의 부모를 찾은 뒤 출발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인터뷰> 류지융(당시 버스 운전 기사) : "다음 버스가 왔지만 승객 10여 명이 모두 차에 남아 아기를 돌봤어요."

경찰 출동 한 시간 만에 아기는 부모 품으로 돌아갔는데요.

정거장 부근에서 가게를 하는 아기의 부모가 아기를 혼자 밖에서 놀게 했다가 이런 일이 생긴 겁니다.

저장 성에서는 두 살배기 여자아이가 차량이 질주하는 도로를 건너다 어른들의 도움으로 구조됐습니다.

상하이에서는 세 살짜리 남자 어린이가 세발자전거로 도로를 이리저리 누비는 아찔한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아차 하는 순간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어른들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중국, 어린이 사고 ‘아차’ 순간에…
    • 입력 2015-01-29 09:51:26
    • 수정2015-01-29 10:03:09
    930뉴스
<앵커 멘트>

길가에선 아이들을 잘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어른들이 잠깐 한눈을 파는 사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리포트>

후난 성 창사 시의 한 시내버스.

한 살배기 아기가 보호자도 없이 혼자 버스에 기어올랐습니다.

당황한 승객들, 처음엔 어쩔 줄 몰라했지만, 결국, 아기의 부모를 찾은 뒤 출발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인터뷰> 류지융(당시 버스 운전 기사) : "다음 버스가 왔지만 승객 10여 명이 모두 차에 남아 아기를 돌봤어요."

경찰 출동 한 시간 만에 아기는 부모 품으로 돌아갔는데요.

정거장 부근에서 가게를 하는 아기의 부모가 아기를 혼자 밖에서 놀게 했다가 이런 일이 생긴 겁니다.

저장 성에서는 두 살배기 여자아이가 차량이 질주하는 도로를 건너다 어른들의 도움으로 구조됐습니다.

상하이에서는 세 살짜리 남자 어린이가 세발자전거로 도로를 이리저리 누비는 아찔한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아차 하는 순간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어른들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