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도 감독이다”…메가폰 잡은 학생들
입력 2015.01.29 (09:52) 수정 2015.01.29 (10:0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등학생들이 직접 메가폰을 잡고, 여러 단편영화를 찍었습니다.

10대 답게 통통 튀는 내용이 많았는데, 제작 현장을 김준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0대들 앞에 우스꽝스런 요정이 나타납니다.

담배 대신 사탕을, 술 대신 음료수를 권합니다.

'아름다운 10대를 보내는 방법'을 코믹하게 그린 6분짜리 영화입니다.

제작진은 전원 고등학생, 연출과 촬영, 편집 등 모든 과정을 직접 맡았습니다.

<인터뷰> 구평우(부천상일고등학교) : "총 3주 걸렸는데 1주가 시나리오 짜는 거였고, 2주부터 촬영을 하고, 3주에 편집을 했어요."

단 3주만에 고등학생 40여 명이 단편영화 7편을 제작했습니다.

특수 효과는 몸으로 직접 만들어냈고, 한 컷을 위해 바닷가 맹추위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김정훈(한국문화영상고등학교) : "막 NG 나면 5~6분도 있어 봤고, 그랬던 거 같아요."

10대 답게 소재 선택엔 거침이 없었습니다.

포경수술을 둘러싼 에피소드를 영화화하고, 화장실에 휴지가 떨어진 황당한 상황을 담기도 했습니다.

수능과 학교 폭력 등 교육 현안도 다뤘습니다.

<인터뷰> 진승완(한국애니메이션고등학교) : "어른들은 이것저것 재고 들어가는 게 많은데, 저희는 일단 찍고 보니까 처음보는 내용도 많고, 신선하고 그랬던 것 같아요."

이번에 제작된 단편 영화 7편은 오는 7월 부천국제영화제 단편부문에 정식 출품돼 상영됩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나도 감독이다”…메가폰 잡은 학생들
    • 입력 2015-01-29 09:54:19
    • 수정2015-01-29 10:03:10
    930뉴스
<앵커 멘트>

고등학생들이 직접 메가폰을 잡고, 여러 단편영화를 찍었습니다.

10대 답게 통통 튀는 내용이 많았는데, 제작 현장을 김준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0대들 앞에 우스꽝스런 요정이 나타납니다.

담배 대신 사탕을, 술 대신 음료수를 권합니다.

'아름다운 10대를 보내는 방법'을 코믹하게 그린 6분짜리 영화입니다.

제작진은 전원 고등학생, 연출과 촬영, 편집 등 모든 과정을 직접 맡았습니다.

<인터뷰> 구평우(부천상일고등학교) : "총 3주 걸렸는데 1주가 시나리오 짜는 거였고, 2주부터 촬영을 하고, 3주에 편집을 했어요."

단 3주만에 고등학생 40여 명이 단편영화 7편을 제작했습니다.

특수 효과는 몸으로 직접 만들어냈고, 한 컷을 위해 바닷가 맹추위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김정훈(한국문화영상고등학교) : "막 NG 나면 5~6분도 있어 봤고, 그랬던 거 같아요."

10대 답게 소재 선택엔 거침이 없었습니다.

포경수술을 둘러싼 에피소드를 영화화하고, 화장실에 휴지가 떨어진 황당한 상황을 담기도 했습니다.

수능과 학교 폭력 등 교육 현안도 다뤘습니다.

<인터뷰> 진승완(한국애니메이션고등학교) : "어른들은 이것저것 재고 들어가는 게 많은데, 저희는 일단 찍고 보니까 처음보는 내용도 많고, 신선하고 그랬던 것 같아요."

이번에 제작된 단편 영화 7편은 오는 7월 부천국제영화제 단편부문에 정식 출품돼 상영됩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