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청소년들 “평창에서 소중한 꿈 키워요”
입력 2015.01.29 (12:27) 수정 2015.01.29 (14:5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눈과 얼음이 없는 나라의 지구촌 청소년들이 겨울 스포츠를 체험하기 위해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평창을 찾았습니다.

장애가 있거나 올림픽 출전을 꿈꾸는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청소년들이 소중한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정면구 기자입니다.

<리포트>

난생 처음 나선 눈밭에 연신 넘어지고 쓰러집니다.

좀처럼 중심을 잡기 어렵지만, 도전을 멈추지 않습니다.

장애 청소년 26명도 특별한 스키 위에 올랐습니다.

<인터뷰> 위티민자오(베트남) : "베트남에 눈이 없는데, 이렇게 바닥이 미끄러지는 느낌이 특이한 것 같아요."

미끄러운 얼음판에서 조심조심 스케이트를 내딛지만, 생각처럼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세스아쿠(나이지리아) : "넘어질까 봐 무섭긴 한데 재미있고, 너무 추워요."

이번 드림 프로그램에는 전 세계 42개 나라에서 172명이 참가했습니다.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 공약에 따라 지난 2004년 시작된 이 프로그램에는 12년 동안 68개 나라, 천405명이 참여했습니다.

이 가운데 156명은 국가 대표가 돼 올림픽 등 국제대회에 참가하며 꿈을 현실로 만들었습니다.

<인터뷰> 뭉그치메(몽골) : "(다시 돌아가면) 선생님과 친구들과 함께 열심히 연습해서 평창 올림픽에 출전하고 싶어요."

지구촌 청소년들은 다음 달 6일까지 평창 올림픽 시설과 우리 전통문화도 체험할 예정이어서, 민간 홍보대사 역할도 할 기대됩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 지구촌 청소년들 “평창에서 소중한 꿈 키워요”
    • 입력 2015-01-29 12:29:07
    • 수정2015-01-29 14:52:04
    뉴스 12
<앵커 멘트>

눈과 얼음이 없는 나라의 지구촌 청소년들이 겨울 스포츠를 체험하기 위해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평창을 찾았습니다.

장애가 있거나 올림픽 출전을 꿈꾸는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청소년들이 소중한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정면구 기자입니다.

<리포트>

난생 처음 나선 눈밭에 연신 넘어지고 쓰러집니다.

좀처럼 중심을 잡기 어렵지만, 도전을 멈추지 않습니다.

장애 청소년 26명도 특별한 스키 위에 올랐습니다.

<인터뷰> 위티민자오(베트남) : "베트남에 눈이 없는데, 이렇게 바닥이 미끄러지는 느낌이 특이한 것 같아요."

미끄러운 얼음판에서 조심조심 스케이트를 내딛지만, 생각처럼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세스아쿠(나이지리아) : "넘어질까 봐 무섭긴 한데 재미있고, 너무 추워요."

이번 드림 프로그램에는 전 세계 42개 나라에서 172명이 참가했습니다.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 공약에 따라 지난 2004년 시작된 이 프로그램에는 12년 동안 68개 나라, 천405명이 참여했습니다.

이 가운데 156명은 국가 대표가 돼 올림픽 등 국제대회에 참가하며 꿈을 현실로 만들었습니다.

<인터뷰> 뭉그치메(몽골) : "(다시 돌아가면) 선생님과 친구들과 함께 열심히 연습해서 평창 올림픽에 출전하고 싶어요."

지구촌 청소년들은 다음 달 6일까지 평창 올림픽 시설과 우리 전통문화도 체험할 예정이어서, 민간 홍보대사 역할도 할 기대됩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