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정상회담 대가로 100억 달러 요구”
입력 2015.01.29 (23:04) 수정 2015.01.30 (00:0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전 대통령이 회고록을 통해 공개한 재임중 비사 가운데 남북 정상회담 무산 경위가 화젭니다.

북한이 100억 달러를 요구해 거부했다는 겁니다.

첫소식 강민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하기 직전까지 정상회담을 제안해왔다고 밝혔습니다.

2009년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조문단으로 왔던 김기남 비서를 통해 첫 제의가 있었고, 이후 중국 원자바오 총리를 통해 다섯 차례 이상 제안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정상회담의 대가로 쌀과 옥수수, 비료는 물론, 국가개발은행 설립 자본금 명목으로 100억 달러를 요구해 끝내 무산됐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태효(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 : "단순히 한번 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우리가 얼마든지 원칙을 포기할 수 있었다. 그러나 우리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북한 실세들이 김정일 위원장도 모르게 여러가지 조건을 달아 정상 회담을 방해하고 있다는 뜻으로 원자바오 총리가 언급한 사실도 공개됐습니다.

북한이 천안함 폭침에 대한 사과의 대가로 쌀 50만톤을 요구했던 사실과, 연평도 포격 직후 극비리에 서울을 방문한 북한 보위부 고위간부가 이 전 대통령을 만나지 못하고 돌아가 공개 처형당했다는 내용도 밝혔습니다.

북한은 아직 이 전 대통령의 회고록 내용에 대해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고 우리 정부는 남북 관계와 관련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북, 정상회담 대가로 100억 달러 요구”
    • 입력 2015-01-29 23:10:40
    • 수정2015-01-30 00:06:16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이명박 전 대통령이 회고록을 통해 공개한 재임중 비사 가운데 남북 정상회담 무산 경위가 화젭니다.

북한이 100억 달러를 요구해 거부했다는 겁니다.

첫소식 강민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하기 직전까지 정상회담을 제안해왔다고 밝혔습니다.

2009년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조문단으로 왔던 김기남 비서를 통해 첫 제의가 있었고, 이후 중국 원자바오 총리를 통해 다섯 차례 이상 제안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정상회담의 대가로 쌀과 옥수수, 비료는 물론, 국가개발은행 설립 자본금 명목으로 100억 달러를 요구해 끝내 무산됐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태효(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 : "단순히 한번 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우리가 얼마든지 원칙을 포기할 수 있었다. 그러나 우리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북한 실세들이 김정일 위원장도 모르게 여러가지 조건을 달아 정상 회담을 방해하고 있다는 뜻으로 원자바오 총리가 언급한 사실도 공개됐습니다.

북한이 천안함 폭침에 대한 사과의 대가로 쌀 50만톤을 요구했던 사실과, 연평도 포격 직후 극비리에 서울을 방문한 북한 보위부 고위간부가 이 전 대통령을 만나지 못하고 돌아가 공개 처형당했다는 내용도 밝혔습니다.

북한은 아직 이 전 대통령의 회고록 내용에 대해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고 우리 정부는 남북 관계와 관련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