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로존 장기 경기 침체 우려…러시아 금리 인하
입력 2015.01.31 (06:43) 수정 2015.01.31 (07: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로존 물가상승률이 두 달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경기침체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디플레이션이 고착화되는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러시아도 경기침체를 우려해 금리를 전격 인하했습니다.

가뜩이나 경기가 어려운 가운데 그리스와 채권단은 정면 충돌했습니다.

파리 박상용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올 1월 유로존의 물가상승률 잠정치가 마이너스 0.6%로 집계됐다고 유럽통계청이 발표했습니다.

시장의 예상인 마이너스 0.5%보다 더 떨어진 수치입니다.

지난해 12월 -0.2%로 물가하락인 디플레이션에 진입한 이후 두 달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유로존 경제가 가장 어려웠던 지난 2009년 7월과 같은 수준으로 역대 최저치입니다.

국제유가 하락과 경기침체가 주요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17%에서 15%로 2% 포인트 전격 인하했습니다.

지난해 12월 금리를 대폭 올린 이후 경기 침체를 우려해 한 달 만에 금리를 내렸습니다.

한편 새 정부가 출범한 그리스와 채권단의 협상은 처음부터 충돌 양상입니다.

<녹취> 바루파키스(그리스 재무장관) : "채권단의 요구 조건 등을 받아들일 수 없어 그리스 정부는 채권단과 협력하지 않겠습니다."

장기 침체 경고음이 켜진 가운데 유로존 경제가 불확실성마저 커지면서 안팎으로 어려움에 직면해있다고 외신들은 전하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유로존 장기 경기 침체 우려…러시아 금리 인하
    • 입력 2015-01-31 06:44:14
    • 수정2015-01-31 07:38:1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유로존 물가상승률이 두 달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경기침체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디플레이션이 고착화되는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러시아도 경기침체를 우려해 금리를 전격 인하했습니다.

가뜩이나 경기가 어려운 가운데 그리스와 채권단은 정면 충돌했습니다.

파리 박상용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올 1월 유로존의 물가상승률 잠정치가 마이너스 0.6%로 집계됐다고 유럽통계청이 발표했습니다.

시장의 예상인 마이너스 0.5%보다 더 떨어진 수치입니다.

지난해 12월 -0.2%로 물가하락인 디플레이션에 진입한 이후 두 달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유로존 경제가 가장 어려웠던 지난 2009년 7월과 같은 수준으로 역대 최저치입니다.

국제유가 하락과 경기침체가 주요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17%에서 15%로 2% 포인트 전격 인하했습니다.

지난해 12월 금리를 대폭 올린 이후 경기 침체를 우려해 한 달 만에 금리를 내렸습니다.

한편 새 정부가 출범한 그리스와 채권단의 협상은 처음부터 충돌 양상입니다.

<녹취> 바루파키스(그리스 재무장관) : "채권단의 요구 조건 등을 받아들일 수 없어 그리스 정부는 채권단과 협력하지 않겠습니다."

장기 침체 경고음이 켜진 가운데 유로존 경제가 불확실성마저 커지면서 안팎으로 어려움에 직면해있다고 외신들은 전하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