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9년생 양띠 삼총사…여 농구 우리가 지킨다!
입력 2015.02.20 (21:48) 수정 2015.02.20 (22: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자 프로농구에 마지막 남은 70년대생 선수 세 명이 모두 한 팀에서 뛰고 있는데요,

삼성의 79년생 양띠 삼총사인 이미선과 김계령, 허윤자 선수가 양띠 해를 맞아 새로운 각오를 다지고 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지금도 특급 포인트 가드로 꼽히는 이미선과 한국 여자농구의 골밑을 책임졌던 대형 센터 김계령과 허윤자.

만 서른여섯 동갑내기들은 올 시즌 삼성에서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79년생 양띠 3총사입니다.

<녹취> 이미선·이동준 : "동준아 너 몇년 생이지? (나 양띠!) 양띠야? 우리 다 양띠네."

이들 셋은 30대 후반인 지금까지도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후배들과 당당히 경쟁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허윤자 : "작년에 끝날 수 있었는데 이 자리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합니다."

몸 상태도 기량도 예전 같지는 않지만 농구공을 놓는 순간까지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합니다.

<녹취> 이미선 : "몸은 안 따라주고 마음은 더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우리 양띠 아프지 맙시다. 화이팅합시다."

<인터뷰> 이호근 : "후배들에게 뒤쳐지지 않으려고 끌고 밀고 그런 역할 셋이 돌아가면서..."

화려했던 18년 선수 생활을 후회없이 마무리하고 싶다는 양띠 3총사.

새롭게 밝은 양띠 해를 맞아 다시 한 번 뛰겠다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녹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79년생 양띠 삼총사…여 농구 우리가 지킨다!
    • 입력 2015-02-20 21:49:51
    • 수정2015-02-20 22:55:55
    뉴스 9
<앵커 멘트>

여자 프로농구에 마지막 남은 70년대생 선수 세 명이 모두 한 팀에서 뛰고 있는데요,

삼성의 79년생 양띠 삼총사인 이미선과 김계령, 허윤자 선수가 양띠 해를 맞아 새로운 각오를 다지고 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지금도 특급 포인트 가드로 꼽히는 이미선과 한국 여자농구의 골밑을 책임졌던 대형 센터 김계령과 허윤자.

만 서른여섯 동갑내기들은 올 시즌 삼성에서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79년생 양띠 3총사입니다.

<녹취> 이미선·이동준 : "동준아 너 몇년 생이지? (나 양띠!) 양띠야? 우리 다 양띠네."

이들 셋은 30대 후반인 지금까지도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후배들과 당당히 경쟁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허윤자 : "작년에 끝날 수 있었는데 이 자리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합니다."

몸 상태도 기량도 예전 같지는 않지만 농구공을 놓는 순간까지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합니다.

<녹취> 이미선 : "몸은 안 따라주고 마음은 더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우리 양띠 아프지 맙시다. 화이팅합시다."

<인터뷰> 이호근 : "후배들에게 뒤쳐지지 않으려고 끌고 밀고 그런 역할 셋이 돌아가면서..."

화려했던 18년 선수 생활을 후회없이 마무리하고 싶다는 양띠 3총사.

새롭게 밝은 양띠 해를 맞아 다시 한 번 뛰겠다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녹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