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벌 총수 배당금 역대 최대…더 챙기기 ‘꼼수’
입력 2015.03.09 (06:50) 수정 2015.03.09 (07:2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0대 재벌 그룹 총수들이 올해 받을 배당금 규모가 지난해보다 35%나 급증해 역대 최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가 배당 확대 정책을 추진한 영향이지만, 다른 꼼수도 숨어 있는데요.

박예원 기자가 들여다봤습니다.

<리포트>

10대 재벌 총수 10명이 증시에 상장된 계열사들로부터 올해 받을 배당금은 3천2백99억 원입니다.

삼성 이건희 회장의 배당금이 천 7백억 원대로 가장 많고, 현대차 정몽구 회장과 SK 최태원 회장이 수백억 원대로 뒤를 잇습니다.

주목할 대목은 10대 그룹 상장사들의 배당금 총액은 지난해보다 27% 정도 증가했는데, 총수들 주머니에 들어갈 배당금은 35%나 늘었다는 겁니다.

총수 일가의 지분율이 높은 계열사들이 배당을 더 크게 늘린 경우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삼성그룹의 경우 총수 일가 지분율이 20% 안팎인 삼성생명과 SDS의 배당 증가율이 계열사 평균 (36.9%)보다 2배 이상 높았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정몽구 회장이 지분을 갖고 있는 주력 계열사들의 배당 증가율이 계열사 평균보다 높았습니다.

SK그룹의 경우 전체 계열사의 평균 배당금은 1년 전보다 감소했는데, 총수 일가 지분율이 40%를 웃도는 SK C&C의 배당만 30% 넘게 늘렸습니다.

<인터뷰> 정선섭(재벌닷컴 대표) :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배당 소득을 늘려라 이런 촉구를 했었는데 사실은 대주주나 총수들의 배당 잔치에 끝난 분위기 였고요."

게다가, 대주주 배당금에 매겨지는 최고 세율이 현행 38%에서 내년부터는 25%로 낮아져, 총수 일가의 실질 배당소득은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대기업이 쌓아둔 돈을 풀도록 하겠다는 배당 확대 정책의 최대 수혜자가 재벌 총수 일가가 될 거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 재벌 총수 배당금 역대 최대…더 챙기기 ‘꼼수’
    • 입력 2015-03-09 06:51:24
    • 수정2015-03-09 07:26:4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10대 재벌 그룹 총수들이 올해 받을 배당금 규모가 지난해보다 35%나 급증해 역대 최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가 배당 확대 정책을 추진한 영향이지만, 다른 꼼수도 숨어 있는데요.

박예원 기자가 들여다봤습니다.

<리포트>

10대 재벌 총수 10명이 증시에 상장된 계열사들로부터 올해 받을 배당금은 3천2백99억 원입니다.

삼성 이건희 회장의 배당금이 천 7백억 원대로 가장 많고, 현대차 정몽구 회장과 SK 최태원 회장이 수백억 원대로 뒤를 잇습니다.

주목할 대목은 10대 그룹 상장사들의 배당금 총액은 지난해보다 27% 정도 증가했는데, 총수들 주머니에 들어갈 배당금은 35%나 늘었다는 겁니다.

총수 일가의 지분율이 높은 계열사들이 배당을 더 크게 늘린 경우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삼성그룹의 경우 총수 일가 지분율이 20% 안팎인 삼성생명과 SDS의 배당 증가율이 계열사 평균 (36.9%)보다 2배 이상 높았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정몽구 회장이 지분을 갖고 있는 주력 계열사들의 배당 증가율이 계열사 평균보다 높았습니다.

SK그룹의 경우 전체 계열사의 평균 배당금은 1년 전보다 감소했는데, 총수 일가 지분율이 40%를 웃도는 SK C&C의 배당만 30% 넘게 늘렸습니다.

<인터뷰> 정선섭(재벌닷컴 대표) :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배당 소득을 늘려라 이런 촉구를 했었는데 사실은 대주주나 총수들의 배당 잔치에 끝난 분위기 였고요."

게다가, 대주주 배당금에 매겨지는 최고 세율이 현행 38%에서 내년부터는 25%로 낮아져, 총수 일가의 실질 배당소득은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대기업이 쌓아둔 돈을 풀도록 하겠다는 배당 확대 정책의 최대 수혜자가 재벌 총수 일가가 될 거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