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대지진 피해 어린이들의 고통
입력 2015.03.09 (09:50) 수정 2015.03.09 (10:1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 어린이들은 다른 지역 어린이들에 비해 자해 등 문제 행동을 보이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리포트>

후생노동성 연구팀은 대지진 피해 지역에서 당시 3살에서 6살이었던 어린이 161명과 그 부모를 대상으로 면접 조사와 설문 조사를 해 오고 있습니다.

자녀가 자해하거나 자살을 언급하는 등 문제 행동을 보이는지 물어본 결과 '그렇다'는 응답이 7.1%에 달했습니다.

이 같은 행동은 자살 위험을 나타내는 것으로, 어린이들의 트라우마, 즉 정신적 외상이 장기화하면서 자살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합니다.

<인터뷰> 후지와라 다케오(국립성육의료연구센터) : "괴로움이 축적돼 문제행동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행동을 보이는 어린이의 경우, 부모가 재해로 인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고 있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연구팀은 부모의 정신 건강이 자녀에게 직접 영향을 주는 만큼 부모에 대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일본, 대지진 피해 어린이들의 고통
    • 입력 2015-03-09 09:53:19
    • 수정2015-03-09 10:10:05
    930뉴스
<앵커 멘트>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 어린이들은 다른 지역 어린이들에 비해 자해 등 문제 행동을 보이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리포트>

후생노동성 연구팀은 대지진 피해 지역에서 당시 3살에서 6살이었던 어린이 161명과 그 부모를 대상으로 면접 조사와 설문 조사를 해 오고 있습니다.

자녀가 자해하거나 자살을 언급하는 등 문제 행동을 보이는지 물어본 결과 '그렇다'는 응답이 7.1%에 달했습니다.

이 같은 행동은 자살 위험을 나타내는 것으로, 어린이들의 트라우마, 즉 정신적 외상이 장기화하면서 자살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합니다.

<인터뷰> 후지와라 다케오(국립성육의료연구센터) : "괴로움이 축적돼 문제행동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행동을 보이는 어린이의 경우, 부모가 재해로 인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고 있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연구팀은 부모의 정신 건강이 자녀에게 직접 영향을 주는 만큼 부모에 대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