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리퍼트 주한 미 대사 피습
윤병세, 리퍼트 대사 병문안…“한미동맹 더 강건해질 것”
입력 2015.03.09 (14:21) 수정 2015.03.09 (15:35) 정치
박근혜 대통령을 수행해 중동 순방을 마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마크 리퍼트 대사를 병문안했습니다.

귀국하자마자 병원을 찾은 윤 장관은 병문안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리퍼트 대사가 아주 좋은 상태에 있으며 조만간 퇴원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또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한미 동맹이 아주 공고하다고 더욱 강건해질 것이라고 리퍼트 대사가 여러 차례 얘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장관은 "어떤 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어떤 도전도 극복할 수 있는 한미동맹을 위해 다시 이겨나가자고 답했다"면서 시련을 극복하자는 상징으로 거북선 모형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은 피습 이후 한국이 취한 모든 조치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면서, 케리 미 국무부 장관에게도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이메일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 윤병세, 리퍼트 대사 병문안…“한미동맹 더 강건해질 것”
    • 입력 2015-03-09 14:21:04
    • 수정2015-03-09 15:35:38
    정치
박근혜 대통령을 수행해 중동 순방을 마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마크 리퍼트 대사를 병문안했습니다.

귀국하자마자 병원을 찾은 윤 장관은 병문안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리퍼트 대사가 아주 좋은 상태에 있으며 조만간 퇴원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또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한미 동맹이 아주 공고하다고 더욱 강건해질 것이라고 리퍼트 대사가 여러 차례 얘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장관은 "어떤 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어떤 도전도 극복할 수 있는 한미동맹을 위해 다시 이겨나가자고 답했다"면서 시련을 극복하자는 상징으로 거북선 모형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은 피습 이후 한국이 취한 모든 조치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면서, 케리 미 국무부 장관에게도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이메일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