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부 선정 ‘이달의 스승’ 친일행적
입력 2015.03.09 (21:40) 수정 2015.03.09 (22:06)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교육부가 이번 달 학생들에게 귀감이 될만 한 '이달의 스승'으로 교육자 최규동씨를 선정했는데 친일행적이 발견돼 문제가 되고있습니다.

교육부의 검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육부는 일제 강점기인 1915년 민족학교를 설립하고 창씨 개명을 거부했던 교육자 최규동 선생을 3월 이달의 스승으로 선정했습니다.

최 씨는 이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로 부터 문화 훈장과 건국 훈장을 받았습니다.

교육부는 전국 초중고교에 계기수업 등을 통해 이달의 스승 최씨의 업적을 배우도록 했습니다.

그런데 최 씨가 1942년에 발간된 일본 관변지 '문교의 조선'에 쓴 글이 민간 역사단체를 통해 발견됐습니다.

제목은 '죽음으로써 군(君)의 은혜에 보답하다.'입니다.

군은 일본 천황을 의미합니다.

본문에서 " ...한 번 죽음으로써 군의 은혜에 보답해 드리는 결의를 새로하자"라고 썼습니다.

1937년 매일신보엔 일제의 전쟁승리 기원 행사에 참여한 기록도 나옵니다.

<인터뷰> 김보엽(교육부 교원정책과장) : "친일행적에 대한 부분을 중점적으로 심사를 했습니다. 이번에 일제강점기에 기고한 글이 발견되어서.."

학생들에 제시해야할 스승임에도 교육부가 깊이있는 검증을 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인터뷰> 이준식(민족문제연구소 연구위원) : "친일인명사전에 수록되지 않았다고 해서 친일 행적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친일 행적에 대한 좀 더 면밀한 검증작업을 거쳤어야 했는데.."

교육부는 전국에 배포한 홍보물을 회수하고 있습니다.

교육부와 함께 선정에 참여한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선생의 일부 행위보다 전체적인 업적을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교육부 선정 ‘이달의 스승’ 친일행적
    • 입력 2015-03-09 21:42:40
    • 수정2015-03-09 22:06:32
    뉴스9(경인)
<앵커 멘트>

교육부가 이번 달 학생들에게 귀감이 될만 한 '이달의 스승'으로 교육자 최규동씨를 선정했는데 친일행적이 발견돼 문제가 되고있습니다.

교육부의 검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육부는 일제 강점기인 1915년 민족학교를 설립하고 창씨 개명을 거부했던 교육자 최규동 선생을 3월 이달의 스승으로 선정했습니다.

최 씨는 이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로 부터 문화 훈장과 건국 훈장을 받았습니다.

교육부는 전국 초중고교에 계기수업 등을 통해 이달의 스승 최씨의 업적을 배우도록 했습니다.

그런데 최 씨가 1942년에 발간된 일본 관변지 '문교의 조선'에 쓴 글이 민간 역사단체를 통해 발견됐습니다.

제목은 '죽음으로써 군(君)의 은혜에 보답하다.'입니다.

군은 일본 천황을 의미합니다.

본문에서 " ...한 번 죽음으로써 군의 은혜에 보답해 드리는 결의를 새로하자"라고 썼습니다.

1937년 매일신보엔 일제의 전쟁승리 기원 행사에 참여한 기록도 나옵니다.

<인터뷰> 김보엽(교육부 교원정책과장) : "친일행적에 대한 부분을 중점적으로 심사를 했습니다. 이번에 일제강점기에 기고한 글이 발견되어서.."

학생들에 제시해야할 스승임에도 교육부가 깊이있는 검증을 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인터뷰> 이준식(민족문제연구소 연구위원) : "친일인명사전에 수록되지 않았다고 해서 친일 행적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친일 행적에 대한 좀 더 면밀한 검증작업을 거쳤어야 했는데.."

교육부는 전국에 배포한 홍보물을 회수하고 있습니다.

교육부와 함께 선정에 참여한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선생의 일부 행위보다 전체적인 업적을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