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옷으로 피부 보습? 탄력?…‘첨단’ 입은 섬유
입력 2015.03.12 (06:52) 수정 2015.03.12 (07: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체온을 유지해주거나, 강도가 높고 불에 타지 않는 첨단 섬유 소재가 속속 개발되고 있는데요.

대구에서 개막한 국제섬유박람회에 신소재 섬유와 산업용 슈퍼 섬유가 선보여 해외 바이어들의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박준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입는 화장품으로 불리는 신소재 섬유입니다.

옷을 입는 것만으로 피부 보습이나 탄력 증진 등 미용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화장품 성분을 나노 크기의 작은 캡슐에 담아 섬유에 부착한 게 핵심 기술입니다.

<인터뷰> 전재우(다이텍연구원 팀장) : "입고 일상 생활을 하면서 지속적으로 그 효능을 볼 수 있는 시테크의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제품들이 최근 유럽을 중심으로 급격히 성장하고 있고..."

총알을 막는 군복과 폭발하지 않는 가스통, 녹슬지 않는 상하수도 배관 등 산업 분야에도 슈퍼 섬유가 사용됩니다.

철에 비해 강도가 10배나 높으면서도 가볍고 불에 타지 않는 슈퍼 섬유의 특성을 활용한 겁니다.

<인터뷰> 곽성현(한국섬유개발연구원 팀장) : "쉽게는 방탄복이나 소방복 용도로 사용하고 있고 이 소재들이 산업 각 분야에 안 쓰이는 곳이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대구국제섬유박람회에는 국내외 340개 업체가 참여해 첨단 기능을 가진 다양한 신소재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로베르토 파브리스(디자이너) : "첨단 소재와 기술을 저의 작품과 접목하면 상당히 흥미로운 작업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우리나라의 슈퍼 섬유 생산량이 지난 2009년 천 톤에서 지난해 7천 톤으로 늘어나는 등 섬유 산업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 옷으로 피부 보습? 탄력?…‘첨단’ 입은 섬유
    • 입력 2015-03-12 06:53:52
    • 수정2015-03-12 07:32:2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체온을 유지해주거나, 강도가 높고 불에 타지 않는 첨단 섬유 소재가 속속 개발되고 있는데요.

대구에서 개막한 국제섬유박람회에 신소재 섬유와 산업용 슈퍼 섬유가 선보여 해외 바이어들의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박준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입는 화장품으로 불리는 신소재 섬유입니다.

옷을 입는 것만으로 피부 보습이나 탄력 증진 등 미용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화장품 성분을 나노 크기의 작은 캡슐에 담아 섬유에 부착한 게 핵심 기술입니다.

<인터뷰> 전재우(다이텍연구원 팀장) : "입고 일상 생활을 하면서 지속적으로 그 효능을 볼 수 있는 시테크의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제품들이 최근 유럽을 중심으로 급격히 성장하고 있고..."

총알을 막는 군복과 폭발하지 않는 가스통, 녹슬지 않는 상하수도 배관 등 산업 분야에도 슈퍼 섬유가 사용됩니다.

철에 비해 강도가 10배나 높으면서도 가볍고 불에 타지 않는 슈퍼 섬유의 특성을 활용한 겁니다.

<인터뷰> 곽성현(한국섬유개발연구원 팀장) : "쉽게는 방탄복이나 소방복 용도로 사용하고 있고 이 소재들이 산업 각 분야에 안 쓰이는 곳이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대구국제섬유박람회에는 국내외 340개 업체가 참여해 첨단 기능을 가진 다양한 신소재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로베르토 파브리스(디자이너) : "첨단 소재와 기술을 저의 작품과 접목하면 상당히 흥미로운 작업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우리나라의 슈퍼 섬유 생산량이 지난 2009년 천 톤에서 지난해 7천 톤으로 늘어나는 등 섬유 산업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