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염 물질 마구 배출…주민 ‘공포’
입력 2015.03.12 (23:26) 수정 2015.03.12 (23:5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평온했던 마을이 기형 개구리가 출현하는 '죽음의 마을'로 변해 버렸습니다.

주물 공장들이 대거 들어서면서 생긴 일인데, 주민들은 3년동안 무려 7 백 여 차례나 민원을 냈지만 소용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홍혜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150여 개의 공장으로 둘러싸인 마을입니다.

옥상은 물론, 집 안 싱크대와 창틈까지 까만 쇳가루가 수북이 쌓였습니다.

<인터뷰> 김의균(경기도 김포시) : "냄새, 소음, 분진... 아주 이건 지옥이지 사람이 사는게 아니예요."

마을에 공포가 시작된 건 3년 전.

공장에서 오염물질이 마구 쏟아져나오면서 부텁니다.

7백 차례나 민원을 냈지만 환경부 특별단속은 지난달에야 이뤄졌습니다.

대다수인 고철 주물공장 연기에서는 포름알데히드와 벤젠 등 발암물질이 검출됐습니다.

근처 공장은 더 심합니다.

변압기를 분해하는 무허가 불법공장입니다.

발암물질이 포함된 유해물질이 아무런 여과장치 없이 공기중에 노출돼 있습니다.

오염 물질은 하천 바닥까지 덮쳤습니다.

기형 개구리가 발견되고 왜가리가 죽은 뒤에야 처방이 나왔습니다.

<인터뷰> 채수만(환경부 환경감시팀 과장) : "하수 또는 폐수를 별도로 분리하는처리시설을 설치해서 처리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환경부는 공장 87곳 가운데 62곳을 오염원 배출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오염 물질 마구 배출…주민 ‘공포’
    • 입력 2015-03-12 23:29:36
    • 수정2015-03-12 23:57:14
    뉴스라인
<앵커 멘트>

평온했던 마을이 기형 개구리가 출현하는 '죽음의 마을'로 변해 버렸습니다.

주물 공장들이 대거 들어서면서 생긴 일인데, 주민들은 3년동안 무려 7 백 여 차례나 민원을 냈지만 소용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홍혜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150여 개의 공장으로 둘러싸인 마을입니다.

옥상은 물론, 집 안 싱크대와 창틈까지 까만 쇳가루가 수북이 쌓였습니다.

<인터뷰> 김의균(경기도 김포시) : "냄새, 소음, 분진... 아주 이건 지옥이지 사람이 사는게 아니예요."

마을에 공포가 시작된 건 3년 전.

공장에서 오염물질이 마구 쏟아져나오면서 부텁니다.

7백 차례나 민원을 냈지만 환경부 특별단속은 지난달에야 이뤄졌습니다.

대다수인 고철 주물공장 연기에서는 포름알데히드와 벤젠 등 발암물질이 검출됐습니다.

근처 공장은 더 심합니다.

변압기를 분해하는 무허가 불법공장입니다.

발암물질이 포함된 유해물질이 아무런 여과장치 없이 공기중에 노출돼 있습니다.

오염 물질은 하천 바닥까지 덮쳤습니다.

기형 개구리가 발견되고 왜가리가 죽은 뒤에야 처방이 나왔습니다.

<인터뷰> 채수만(환경부 환경감시팀 과장) : "하수 또는 폐수를 별도로 분리하는처리시설을 설치해서 처리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환경부는 공장 87곳 가운데 62곳을 오염원 배출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