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정청, 민생 현안 처리 재확인…사드 ‘신경전’
입력 2015.03.15 (21:13) 수정 2015.03.15 (22: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당과 정부, 청와대가 모여 정책조정협의회를 열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 등 민생 현안을 4월 국회에 맞춰 적극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관심을 모았던 사드 배치 문제는 논의 자체가 진행되지 않는, 엇박자를 내고 말았습니다.

강민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당정청 회의는 사드 논의 여부를 놓고 시작부터 신경전이 벌어졌습니다.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북한 핵과 미사일 대비가 중요하니 사드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지만, 현정택 정책수석은 관련 내용을 정확히 알고 답변할 사람이 참석하지 않았다며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녹취> 현정택(청와대 정책조정수석) : "당정청 협의체에서 경제도 살리고 국민생활을 안정, 향상시키는 정책이 중심돼야 한다."

유승민 원내대표가 이달말 의원총회에서 사드 논의 계획을 거듭 밝혔지만, 청와대 측은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가 사드 공론화를 밀어부치는 당에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것이란 분석이 많습니다.

당정청은 그러나 민생현안 처리에는 이견이 없었습니다.

우선 최저 임금을 적정수준에서 인상하기로 합의해 재계 인상안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녹취> 조해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근로자 생활 보장과 영세기업 부담 고려해 적정수준 임금 인상 필요 인식 같이했다."

당정청은 또 4월 국회에서 북한 인권법과 어린이집 CCTV 설치법 그리고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9개 경제활성화법을 처리하기로 재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당정청, 민생 현안 처리 재확인…사드 ‘신경전’
    • 입력 2015-03-15 21:14:14
    • 수정2015-03-15 22:42:00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당과 정부, 청와대가 모여 정책조정협의회를 열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 등 민생 현안을 4월 국회에 맞춰 적극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관심을 모았던 사드 배치 문제는 논의 자체가 진행되지 않는, 엇박자를 내고 말았습니다.

강민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당정청 회의는 사드 논의 여부를 놓고 시작부터 신경전이 벌어졌습니다.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북한 핵과 미사일 대비가 중요하니 사드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지만, 현정택 정책수석은 관련 내용을 정확히 알고 답변할 사람이 참석하지 않았다며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녹취> 현정택(청와대 정책조정수석) : "당정청 협의체에서 경제도 살리고 국민생활을 안정, 향상시키는 정책이 중심돼야 한다."

유승민 원내대표가 이달말 의원총회에서 사드 논의 계획을 거듭 밝혔지만, 청와대 측은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가 사드 공론화를 밀어부치는 당에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것이란 분석이 많습니다.

당정청은 그러나 민생현안 처리에는 이견이 없었습니다.

우선 최저 임금을 적정수준에서 인상하기로 합의해 재계 인상안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녹취> 조해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근로자 생활 보장과 영세기업 부담 고려해 적정수준 임금 인상 필요 인식 같이했다."

당정청은 또 4월 국회에서 북한 인권법과 어린이집 CCTV 설치법 그리고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9개 경제활성화법을 처리하기로 재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