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드 갈등 표면화…“우리가 판단할 문제”
입력 2015.03.18 (06:13) 수정 2015.03.18 (07:3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이 사드 반대 입장을 밝힌 지 하루 만에 미국도 한국 정부와 협의를 가졌습니다.

사드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가 결정할 문제라며 중국의 입장을 반박하고 나섰는데, 우리 국방부도 이를 거들면서 사드 갈등이 표면화되는 분위기입니다.

이정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 정부 관계자들과 만난 러셀 미 국무 차관보는 사드 배치는 한국 정부의 결정 사항이라고 못박았습니다.

<인터뷰> 러셀(미 국무부 차관보) : "동맹 방어에 있어 언제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할지는 한국이 결정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아직 배치되지 않은 안보 시스템에 제 3국이 강경 입장을 밝히는 것은 의아하다고 말해 중국측의 노골적인 우려를 반박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북한의 위협에 한국과 미국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고 밝혀 사드의 필요성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우리 군도 사드 배치는 군사 효용성과 국가 안보를 고려해 우리 주도로 판단할 문제라며 중국에 불쾌감을 표시했습니다.

<인터뷰>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주변국이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에 대해 나름대로의 입장은 가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국방안보 정책에 대해서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해서는 안 됩니다."

새누리당 원내 지도부도 국가 안보나 국익을 중심으로 판단할 문제라며 중국의 태도를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사드 반대 공세를 계속했습니다.

<인터뷰> 훙레이(중국 외교부 대변인) : "한 국가가 자국 안보를 추구할 때는 다른 국가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와 지역 평화 안정도 고려해야 합니다."

우리 정부는 당분간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할 방침이지만 사드 배치를 둘러싼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심각한 외교적 부담을 안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 사드 갈등 표면화…“우리가 판단할 문제”
    • 입력 2015-03-18 06:15:10
    • 수정2015-03-18 07:30:5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중국이 사드 반대 입장을 밝힌 지 하루 만에 미국도 한국 정부와 협의를 가졌습니다.

사드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가 결정할 문제라며 중국의 입장을 반박하고 나섰는데, 우리 국방부도 이를 거들면서 사드 갈등이 표면화되는 분위기입니다.

이정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 정부 관계자들과 만난 러셀 미 국무 차관보는 사드 배치는 한국 정부의 결정 사항이라고 못박았습니다.

<인터뷰> 러셀(미 국무부 차관보) : "동맹 방어에 있어 언제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할지는 한국이 결정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아직 배치되지 않은 안보 시스템에 제 3국이 강경 입장을 밝히는 것은 의아하다고 말해 중국측의 노골적인 우려를 반박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북한의 위협에 한국과 미국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고 밝혀 사드의 필요성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우리 군도 사드 배치는 군사 효용성과 국가 안보를 고려해 우리 주도로 판단할 문제라며 중국에 불쾌감을 표시했습니다.

<인터뷰>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주변국이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에 대해 나름대로의 입장은 가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국방안보 정책에 대해서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해서는 안 됩니다."

새누리당 원내 지도부도 국가 안보나 국익을 중심으로 판단할 문제라며 중국의 태도를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사드 반대 공세를 계속했습니다.

<인터뷰> 훙레이(중국 외교부 대변인) : "한 국가가 자국 안보를 추구할 때는 다른 국가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와 지역 평화 안정도 고려해야 합니다."

우리 정부는 당분간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할 방침이지만 사드 배치를 둘러싼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심각한 외교적 부담을 안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