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온천 천국 일본…유황 가스 중독 3명 사망
입력 2015.03.21 (06:20) 수정 2015.03.21 (07: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은 땅만 파면 온천이 나온다는 `온천 천국'인데요,

때문에, 온천수와 함께 새나온 유독가스에 질식해 숨지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온천수를 점검하던 공무원 등 3명이 유황 가스를 마시고 숨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직 2m 높이의 눈으로 덮인 한 유명 유황온천입니다.

한밤 중에 소방구조대가 긴급 출동했습니다.

눈 속에 쓰러진 시청 공무원과 온천수 관리 회사 직원 등 3명을 구조했지만 끝내 모두 숨졌습니다.

<인터뷰> 온천 관계자 : "아직 유황 가스가 새고 있어서 안전하지 않습니다."

이들은 원천에서 온천 마을로 온천수를 보내는 배관을 점검하다, 새어나온 유황 가스에 질식해 숨진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야마구치(교수/교린대학) : "(유황가스는) 짙은 농도에 노출되면, 몇 번만 호흡을 해도 쓰러져서 심장이 멎을 수 있습니다."

특히,이곳처럼 화산 활동이 왕성한 곳에서는 평소보다 화산가스의 양이 훨씬 많아지기 때문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에는 자칫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2005년에는 아키타의 한 온천에서 온천을 즐기던 일가족 4명이 유황가스를 마시고 숨졌습니다.

또, 후쿠시마에서는 등산객 4명이 가스에 질식해 숨지는 등 온천과 화산의 나라 일본에서는 해마다 온천 가스 중독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온천 천국 일본…유황 가스 중독 3명 사망
    • 입력 2015-03-21 06:22:06
    • 수정2015-03-21 07:38:3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일본은 땅만 파면 온천이 나온다는 `온천 천국'인데요,

때문에, 온천수와 함께 새나온 유독가스에 질식해 숨지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온천수를 점검하던 공무원 등 3명이 유황 가스를 마시고 숨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직 2m 높이의 눈으로 덮인 한 유명 유황온천입니다.

한밤 중에 소방구조대가 긴급 출동했습니다.

눈 속에 쓰러진 시청 공무원과 온천수 관리 회사 직원 등 3명을 구조했지만 끝내 모두 숨졌습니다.

<인터뷰> 온천 관계자 : "아직 유황 가스가 새고 있어서 안전하지 않습니다."

이들은 원천에서 온천 마을로 온천수를 보내는 배관을 점검하다, 새어나온 유황 가스에 질식해 숨진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야마구치(교수/교린대학) : "(유황가스는) 짙은 농도에 노출되면, 몇 번만 호흡을 해도 쓰러져서 심장이 멎을 수 있습니다."

특히,이곳처럼 화산 활동이 왕성한 곳에서는 평소보다 화산가스의 양이 훨씬 많아지기 때문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에는 자칫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2005년에는 아키타의 한 온천에서 온천을 즐기던 일가족 4명이 유황가스를 마시고 숨졌습니다.

또, 후쿠시마에서는 등산객 4명이 가스에 질식해 숨지는 등 온천과 화산의 나라 일본에서는 해마다 온천 가스 중독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