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당한 역주행’ 차량용 블랙박스 속 아찔한 순간
입력 2015.03.21 (21:14) 수정 2015.03.21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운전할 때 조심해야 할 게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만, 정말 위험하고 큰 사고를 낼 수 있는 행동 중 하나가 차로를 갑자기 바꾸는 겁니다.

고아름 기자가 전하는 블랙박스 영상들을 보면 실감이 확 나실 겁니다.

<리포트>

한밤 중 고속도로를 차들이 줄지어 달립니다.

나들목 쪽으로 빠지려던 차량이 황급히 옆 차선으로 끼어듭니다.

여러번 방향을 틀며 지그재그 형태로 주행하더니 속도를 올려 그대로 달아납니다.

연쇄 추돌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입니다.

편도 2차로의 국도.

신호 때문에 한 개 차로가 꽉 막혀 제 속도를 못 내자 SUV 차량이 깜박이도 켜지 않은 채 차선을 옮깁니다.

뒤따라오던 차량은 휘청하며 그대로 난간에 부딪힙니다.

황당한 역주행도 끊이지 않습니다.

교차로에서 경차가 신호를 무시한 채 좌회전한 뒤 역주행을 시작합니다.

놀란 운전자가 경적을 울리자 그제서야 깜박이를 켜고 차를 멈춥니다.

<녹취> 김종선(제보자) : "우회전을 할 때 좌측에서 들어오는 차량은 인지를 하고 가잖아요. 그렇게 그냥 보고 들어갔다고 하면 사고가 났겠죠."

고속도로 1차로를 무섭게 질주하는 화물차 한 대.

뒤따라오는 차량의 코 앞에서 차선을 옮기더니, 다시 쏜살같이 달아납니다.

결국 이 화물차주는 과속 단속을 하던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황당한 역주행’ 차량용 블랙박스 속 아찔한 순간
    • 입력 2015-03-21 21:15:47
    • 수정2015-03-21 22:16:30
    뉴스 9
<앵커 멘트>

운전할 때 조심해야 할 게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만, 정말 위험하고 큰 사고를 낼 수 있는 행동 중 하나가 차로를 갑자기 바꾸는 겁니다.

고아름 기자가 전하는 블랙박스 영상들을 보면 실감이 확 나실 겁니다.

<리포트>

한밤 중 고속도로를 차들이 줄지어 달립니다.

나들목 쪽으로 빠지려던 차량이 황급히 옆 차선으로 끼어듭니다.

여러번 방향을 틀며 지그재그 형태로 주행하더니 속도를 올려 그대로 달아납니다.

연쇄 추돌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입니다.

편도 2차로의 국도.

신호 때문에 한 개 차로가 꽉 막혀 제 속도를 못 내자 SUV 차량이 깜박이도 켜지 않은 채 차선을 옮깁니다.

뒤따라오던 차량은 휘청하며 그대로 난간에 부딪힙니다.

황당한 역주행도 끊이지 않습니다.

교차로에서 경차가 신호를 무시한 채 좌회전한 뒤 역주행을 시작합니다.

놀란 운전자가 경적을 울리자 그제서야 깜박이를 켜고 차를 멈춥니다.

<녹취> 김종선(제보자) : "우회전을 할 때 좌측에서 들어오는 차량은 인지를 하고 가잖아요. 그렇게 그냥 보고 들어갔다고 하면 사고가 났겠죠."

고속도로 1차로를 무섭게 질주하는 화물차 한 대.

뒤따라오는 차량의 코 앞에서 차선을 옮기더니, 다시 쏜살같이 달아납니다.

결국 이 화물차주는 과속 단속을 하던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