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자동제세동기’ 사용법 가르쳐야
입력 2015.03.26 (09:49) 수정 2015.03.26 (10:0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학교에서 아이가 갑자기 쓰러지면 같이 있던 아이들이 발견할 가능성이 가장 큽니다.

일본 순환기학회는 학교에서 아이들에게 AED 사용법 등에 대한 지도와 훈련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난 1월, 야마구치 현에서 열린 역전 마라톤대회.

60대 남자가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같이 달리던 중학생인 '마토바'군이 이 모습을 봤고, 자동심장충격기인 AED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근처 헬스클럽으로 달려가 AED를 가져왔습니다.

덕분에 남자는 목숨을 구했습니다.

'마토바' 군이 AED의 중요성을 알게 된 것은 학교 수업 덕분입니다.

'구급 구명사'에게서 AED와 심폐 소생에 대해 배웠는데요.

<인터뷰> 마토바 고이치로(중학교 3학년) : "수업을 받지 않았다면 한순간 판단을 하지 못해 AED를 가지러 갈 생각을 하지 못했을 겁니다."

현재 AED와 심폐 소생 수업을 실시하는 학교는 초등학교가 15%, 중학교가 57%, 고등학교는 72%입니다.

사이타마 시의 경우 올해부터 모든 초중학교에서 AED와 심폐소생 수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일본, ‘자동제세동기’ 사용법 가르쳐야
    • 입력 2015-03-26 09:52:02
    • 수정2015-03-26 10:09:51
    930뉴스
<앵커 멘트>

학교에서 아이가 갑자기 쓰러지면 같이 있던 아이들이 발견할 가능성이 가장 큽니다.

일본 순환기학회는 학교에서 아이들에게 AED 사용법 등에 대한 지도와 훈련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난 1월, 야마구치 현에서 열린 역전 마라톤대회.

60대 남자가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같이 달리던 중학생인 '마토바'군이 이 모습을 봤고, 자동심장충격기인 AED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근처 헬스클럽으로 달려가 AED를 가져왔습니다.

덕분에 남자는 목숨을 구했습니다.

'마토바' 군이 AED의 중요성을 알게 된 것은 학교 수업 덕분입니다.

'구급 구명사'에게서 AED와 심폐 소생에 대해 배웠는데요.

<인터뷰> 마토바 고이치로(중학교 3학년) : "수업을 받지 않았다면 한순간 판단을 하지 못해 AED를 가지러 갈 생각을 하지 못했을 겁니다."

현재 AED와 심폐 소생 수업을 실시하는 학교는 초등학교가 15%, 중학교가 57%, 고등학교는 72%입니다.

사이타마 시의 경우 올해부터 모든 초중학교에서 AED와 심폐소생 수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