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위공직자 평균 재산 12억 9천만 원…1위는 누구?
입력 2015.03.26 (12:06) 수정 2015.03.26 (18: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 고위 공직자의 평균 재산은 12억 9천여만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청와대 비서관 이상 고위직의 평균 재산은 25억 6천여만 원으로 전체 공개 대상자 평균의 2배에 가까웠습니다.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정부 고위 공직자와 지방정부 단체장 등 천8백여 명의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했습니다.

고위 공직자 평균 재산은 12억 9천2백만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종전 신고액보다 평균 천4백만 원 는 것으로 대상자 66%가 재산이 증가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급여와 인세 수입 등으로 지난 1년 새 재산이 3억 3천만 원 늘어난 31억 6천만 원을 신고했습니다.

청와대 비서관 이상 고위직의 평균 재산은 25억 6천여만 원입니다.

우병우 민정수석은 배우자 재산을 포함해 409억 2천여만 원을 신고해 신고 재산 1위를 기록했습니다

또 지난해 17개 광역자치단체장 중 10명의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광역단체장 중 최고 자산가는 68억 원을 신고한 김기현 울산시장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6억 8천만 원의 채무를 신고해 올해도 유일하게 마이너스 자산가로 나타났습니다.

국회의원 10명 중 8명은 지난 한 해 사이 재산이 늘었습니다.

500억 원 이상 자산가인 새누리당 김세연·박덕흠 의원과 새정치연합 안철수 의원을 제외한 재산 평균액은 전년도보다 1억 2천여 만 원 증가한 19억 2천여 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친족의 재산 공개 거부로 올해도 공개 대상자의 27%에 달하는 491명의 공직자가 재산 신고를 제대로 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 고위공직자 평균 재산 12억 9천만 원…1위는 누구?
    • 입력 2015-03-26 12:08:27
    • 수정2015-03-26 18:02:30
    뉴스 12
<앵커 멘트>

우리나라 고위 공직자의 평균 재산은 12억 9천여만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청와대 비서관 이상 고위직의 평균 재산은 25억 6천여만 원으로 전체 공개 대상자 평균의 2배에 가까웠습니다.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정부 고위 공직자와 지방정부 단체장 등 천8백여 명의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했습니다.

고위 공직자 평균 재산은 12억 9천2백만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종전 신고액보다 평균 천4백만 원 는 것으로 대상자 66%가 재산이 증가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급여와 인세 수입 등으로 지난 1년 새 재산이 3억 3천만 원 늘어난 31억 6천만 원을 신고했습니다.

청와대 비서관 이상 고위직의 평균 재산은 25억 6천여만 원입니다.

우병우 민정수석은 배우자 재산을 포함해 409억 2천여만 원을 신고해 신고 재산 1위를 기록했습니다

또 지난해 17개 광역자치단체장 중 10명의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광역단체장 중 최고 자산가는 68억 원을 신고한 김기현 울산시장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6억 8천만 원의 채무를 신고해 올해도 유일하게 마이너스 자산가로 나타났습니다.

국회의원 10명 중 8명은 지난 한 해 사이 재산이 늘었습니다.

500억 원 이상 자산가인 새누리당 김세연·박덕흠 의원과 새정치연합 안철수 의원을 제외한 재산 평균액은 전년도보다 1억 2천여 만 원 증가한 19억 2천여 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친족의 재산 공개 거부로 올해도 공개 대상자의 27%에 달하는 491명의 공직자가 재산 신고를 제대로 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