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고속도로서 위험한 달리기
입력 2015.03.26 (12:48) 수정 2015.03.26 (12:5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린이들이 고속도로를 운동장 삼아 달리기 시합을 벌이는 아찔한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리포트>

푸젠 성 장저우 시의 한 고속도로.

날이 저물었는데도 어린이 수십 명이 고속도로 상하행선 사이에 있는 잔디밭에서 놀고 있습니다.

이들 중 7명이 갑자기 차도로 들어갑니다.

도로에 무릎을 꿇고 출발 자세를 취하더니 달리기 시합을 합니다.

달리기를 잘 못 하는 한 어린이는 아예 도로에 드러눕고 맙니다.

그 사이 터널에서 빠져나오던 차량 한 대가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아이들 옆을 쌩 하고 지나갑니다.

차가 지나가자 아이들은 잔디밭으로 다시 돌아왔는데요.

하지만 아쉬움이 남는 듯 이내 다른 쪽 도로로 뛰어듭니다.

<인터뷰> 우제(고속도로 교통경찰) : "비탈 옆에 배수구가 있는데 아주 가파른데도 타고 올라간 겁니다."

인근 지역에 사는 8살에서 열살 사이 어린이들로 밝혀졌는데요.

교통경찰은 즉시 철조망을 쳐서 배수구 입구를 막았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중국, 고속도로서 위험한 달리기
    • 입력 2015-03-26 12:50:26
    • 수정2015-03-26 12:54:30
    뉴스 12
<앵커 멘트>

어린이들이 고속도로를 운동장 삼아 달리기 시합을 벌이는 아찔한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리포트>

푸젠 성 장저우 시의 한 고속도로.

날이 저물었는데도 어린이 수십 명이 고속도로 상하행선 사이에 있는 잔디밭에서 놀고 있습니다.

이들 중 7명이 갑자기 차도로 들어갑니다.

도로에 무릎을 꿇고 출발 자세를 취하더니 달리기 시합을 합니다.

달리기를 잘 못 하는 한 어린이는 아예 도로에 드러눕고 맙니다.

그 사이 터널에서 빠져나오던 차량 한 대가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아이들 옆을 쌩 하고 지나갑니다.

차가 지나가자 아이들은 잔디밭으로 다시 돌아왔는데요.

하지만 아쉬움이 남는 듯 이내 다른 쪽 도로로 뛰어듭니다.

<인터뷰> 우제(고속도로 교통경찰) : "비탈 옆에 배수구가 있는데 아주 가파른데도 타고 올라간 겁니다."

인근 지역에 사는 8살에서 열살 사이 어린이들로 밝혀졌는데요.

교통경찰은 즉시 철조망을 쳐서 배수구 입구를 막았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