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봄나들이 철, 치명적 진드기 주의보…예방법은?
입력 2015.03.26 (21:32) 수정 2015.03.26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산과 들로 봄 나들이 가시는 분들이 부쩍 늘었는데요.

경우에 따라선 치명적일 수도 있는 야생 진드기가 본격 활동을 시작하는 시기여서 조심하셔야 겠습니다.

예방법을 홍혜림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하얀 천으로 풀숲을 훑자 붉은색 '참진드기'들이 잔뜩 묻어나옵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이른바 SFTS 바이러스를 옮기는 야생진드기입니다.

봄철인 4월에 시작해 10월 까지 극성입니다.

평소 2mm 정도로 작지만 사람의 피를 빨면 몸집이 10배 이상 커집니다.

1,2주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과 구토, 설사를 하는데, 심하면 혈소판 수치가 떨어져 전신 출혈로 숨질 수 있습니다.

지난 해 55명이 감염돼 16명이 숨졌습니다.

3분의 1이 숨질 만큼 치사율이 높습니다.

<녹취> 야생진드기 감염 사망자 유가족(음성변조) : "처음에는 감기몸살같이 온 몸이 쑤시고 아팠어요. 병원에 가니까 신경통이라 그래요, 병명이 안 나오는 거예요."

야외 활동 후 고열과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각 의심해야 합니다.

<인터뷰> 용태순(연세의대 의용절지동물은행 교수) : "특별한 치료책이 없고 아주 중한 감염을 일으키기 때문에 노인이라든가 야외활동을 많이 하는 분은 주의가 필요합니다."

백신이 없는 만큼 야생진드기에 물리지 않는게 최고의 예방책입니다.

야외로 나갈때는 긴소매 옷차림이 안전하고 풀숲에 몸을 닿치 않게 하는 편이 좋습니다.

또 곧바로 샤워를 해 몸에 붙어 있을지 모르는 진드기를 제거해야 합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봄나들이 철, 치명적 진드기 주의보…예방법은?
    • 입력 2015-03-26 21:33:33
    • 수정2015-03-26 22:02:58
    뉴스 9
<앵커 멘트>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산과 들로 봄 나들이 가시는 분들이 부쩍 늘었는데요.

경우에 따라선 치명적일 수도 있는 야생 진드기가 본격 활동을 시작하는 시기여서 조심하셔야 겠습니다.

예방법을 홍혜림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하얀 천으로 풀숲을 훑자 붉은색 '참진드기'들이 잔뜩 묻어나옵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이른바 SFTS 바이러스를 옮기는 야생진드기입니다.

봄철인 4월에 시작해 10월 까지 극성입니다.

평소 2mm 정도로 작지만 사람의 피를 빨면 몸집이 10배 이상 커집니다.

1,2주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과 구토, 설사를 하는데, 심하면 혈소판 수치가 떨어져 전신 출혈로 숨질 수 있습니다.

지난 해 55명이 감염돼 16명이 숨졌습니다.

3분의 1이 숨질 만큼 치사율이 높습니다.

<녹취> 야생진드기 감염 사망자 유가족(음성변조) : "처음에는 감기몸살같이 온 몸이 쑤시고 아팠어요. 병원에 가니까 신경통이라 그래요, 병명이 안 나오는 거예요."

야외 활동 후 고열과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각 의심해야 합니다.

<인터뷰> 용태순(연세의대 의용절지동물은행 교수) : "특별한 치료책이 없고 아주 중한 감염을 일으키기 때문에 노인이라든가 야외활동을 많이 하는 분은 주의가 필요합니다."

백신이 없는 만큼 야생진드기에 물리지 않는게 최고의 예방책입니다.

야외로 나갈때는 긴소매 옷차림이 안전하고 풀숲에 몸을 닿치 않게 하는 편이 좋습니다.

또 곧바로 샤워를 해 몸에 붙어 있을지 모르는 진드기를 제거해야 합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